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아나, 20년 이상 노후기 정리..."2023년까지 19대→10대로"

최종수정 2019.05.06 09:40 기사입력 2019.05.06 09:40

댓글쓰기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문호남 기자 munonam@

서울 강서구 아시아나항공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아시아나항공 이 20년 이상 운행된 노후 항공기를 2023년까지 현재 절반 수준으로 줄인다.


6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사측은 2023년까지 20년 이상 된 노후 항공기를 현재 19대에서 10대까지 줄일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전체 보유 항공기에서 노후 항공기 비중은 현재 23%에서 13%까지 줄어들게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노후 항공기 교체 전까지도 항공기 정비시간과 정비 인력을 늘려 노후 항공기 관리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노후 항공기는 안전 우려가 크고 정비 소요가 많아 출발 지연의 원인이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노후 항공기 비율이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높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년 이상 항공기는 총 42대로 전체 여객·화물기 401대의 10.6%다. 항공사 별로는 아시아나항공이 22.4%(85대 중 19대)로 가장 높다. 대한항공이 10.7%(168대 중 18대), 이스타항공이 9.6%(21대 중 2대), 티웨이항공이 3.9%(26대 중 1대) 순이다. 이스타항공과 티웨이항공은 올해 안에 기령 20년이 지난 항공기를 모두 반납할 계획이다.

노후 항공기는 연료 소모량도 커 경영 측면에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노후 항공기 처분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