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포중앙병원에 전남 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

최종수정 2019.04.19 22:22 기사입력 2019.04.19 18:27

댓글쓰기

목포중앙병원에 전남 심뇌혈관질환센터 개소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전남도는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자에 대한 신속하고 집중적인 전문치료 실시를 위해 19일 목포중앙병원에 ‘심뇌혈관질환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급성심근경색, 뇌졸중 및 고혈압?당뇨병 등 심뇌혈관질환은 우리나라 전체 사망 원인의 24.3%를 차지하고 있다. 심뇌혈관질환 진료비와 사회경제적 비용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로 진료비는 2015년 8조8000억원이던 것이 2016년 9조6000억원으로 9.1%가 늘었다. 사회경제적 비용은 2006년 11조원이던 것이 2015년 16조7000억원으로 매년 평균 6.5%씩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는 2000년부터 본격적으로 보건소 중심의 고혈압?당뇨병 관리사업을 추진해왔다. 지난 10년간 전국에 14개 심뇌혈관질환센터를 지정해 전문치료와 조기 재활, 지역사회 예방관리사업 거점병원으로 육성하고 있다.


목포중앙병원은 2017년 보건복지부 공모에 선정돼 병원 기반시설과 의료장비를 구축하고, 인력을 충원해 이날 개소했다.

앞으로 심뇌혈관질환센터에서는 심혈관센터, 뇌혈관센터, 심뇌혈재활센터, 예방관리센터, 4개의 전문센터를 운영한다. 심뇌혈관질환 발생 예방, 조기 진단, 응급의료, 재활 등 전문적 진료체계를 구축, 24시간 365일 전문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argus1945@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