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 첫날부터 4만 가입자…3가지 가입포인트

최종수정 2019.04.06 11:29 기사입력 2019.04.06 11:00

댓글쓰기

SK텔레콤 홍보대사 김연아 선수가 5일 서울 강남구 SK텔레콤 강남직영점에서 열린 '갤럭시 S10 5G' 개통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SK텔레콤 홍보대사 김연아 선수가 5일 서울 강남구 SK텔레콤 강남직영점에서 열린 '갤럭시 S10 5G' 개통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행사장으로 들어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이동통신 3사가 지난 5일 5G 개통을 시작해 최소 4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했다. LTE보다 최대 3배 빠른 5G 망을 통해 온라인동영상플랫폼이나 게임을 즐기려는 얼리어덥터들이 5G로 몰렸다. 이통 3사는 6일에도 가입자가 몰릴 것으로 보고 단말기 수급과 개통 작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6일 이통 3사에 따르면 5일 5G 가입자는 최소 4만여명으로 추산된다. LG유플러스 는 5일 5G 첫 개통폰인 삼성전자 갤럭시S10 5G의 초도물량인 2만개를 모두 판매했다고 밝혔다. KT 도 1만개 이상 판매한 상태이며 SK텔레콤 은 판매 물량을 밝히지 않았지만 나머지 이통사와 비슷한 수준의 물량을 판매했을 것으로 알려졌다.


5G 요금제 무제한 혜택 5만원대 부터

5G의 매력은 LTE보다 크게 비싸지 않으면서 LTE보다 빠른 망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 있다. 3사 요금제를 종합해보면 데이터 무제한으로 5G를 이용할 수 있는 하한선은 5만8500원이다. 다만 같은 데이터 무제한이라도 업체에 따라 월 최대 1만900원의 차이가 난다.


LG유플러스 는 LTE 요금 그대로’ 프로모션을 6월까지 진행한다. 5G 스페셜(9만5000원)과 프리미엄(8만5000원) 요금제에 적용된다. 선택약정 25% 할인과 동시 적용돼 각각 6만6000원, 5만8500원에 데이터를 한없이 쓸 수 있다.


KT 의 경우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중 요금이 가장 낮은 요금제가 베이직인데 선택약정을 적용해도 월 6만원을 내야 한다. SK텔레콤 의 경우월 8만5000원짜리 5GX 프라임 요금이 하한선인데 약정과 프로모션 적용시 6만6750원을 내야 한다.

다만 KT 를 제외하고 SK텔레콤 LG유플러스 는 데이터 무제한 요금 가입이 한시적으로 이뤄진다는 점이 단점이다. SK텔레콤 은 6월30일까지 프라임 요금 이상 가입하면 24개월간 데이터 무제한 혜택을 준다. LG유플러스 는 같은 기간 가입하면 올해 말까지 데이터 무제한 혜택을 준다.


로밍 데이터를 무료로 쓸 수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KT 는 베이직과 스페셜(월 10만원)에서 카카오톡이 가능한 속도의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한다. 13만원짜리 프리미엄 요금제는 동영상을 볼 수 있는 3Mbp급 속도 제한을 두고 데이터를 무제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LG유플러스 는 연말까지 로밍 요금을 반값에 제공한다.


SK텔레콤 은 로밍 혜택을 향후 강화할 예정이다. 로밍 음성통화는 통화앱 T전화를 통해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 요금제의 특성은 세컨드 디바이스를 최대 2대까지 연결할 수 있으며 온라인동영상플랫폼 푹(PooQ)과 음악 플랫폼 플로(Flo)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요금제에 따라 무료 혜택은 차이가 있지만 가입자들이 필수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앱을 무료로 제공한다는 점에서 타사 대비 요금 가성비가 오히려 높다는 분석도 나온다.

5G 첫날부터 4만 가입자…3가지 가입포인트


5G는 머니머니 해도 재미

5일 5G 첫 개통자들은 이구동성으로 LTE보다 재밌는 콘텐츠를 즐기기 위해 5G에 가입했다고 했다. 이들의 말처럼 이통 3사는 다양한 콘텐츠로 가입자 몰이에 나서고 있다.


다만 준비 상황은 3사간 차이가 있다. SK텔레콤 은 총 8000개의 5G 콘텐츠를 준비했다. 양이나 질에서 있어 타사 대비 최고 수준이다. 이동통신사라기 보다는 플랫폼 기업에 가까운 수준의 콘텐츠를 준비했다. 5일 개통과 동시에 세계 1위 VR게임 건잭과 7900개의 동영상 콘텐츠가 담긴 동영상 플랫폼 옥수수 5GX관을 이용할 수 있다. 옥수수 프로야구를 통해 현실감 있는 중계 서비스도 즐길 수 있다.


상반기 기대작들도 대거 쏟아낸다. 6월까지 스트리밍 게임업계의 넷플릭스라 불리는 해치와 스트리밍 게임 5종 이상을 독점 제공한다. 카트라이더도 VR로 즐길 수 있게 하고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를 가상현실 증강현실 버전으로 만들어 독점 생중계한다. 포켓몬GO의 아성을 이을 해리포터AR도 서비스한다. 인기 방송프로그램인 프로듀스 101도 VR로 볼 수 있게 하고 가상현실 언어교육 서비스 Speak it!, 세계 명화 명소를 둘러보는 실감형 콘텐츠도 낸다.


제로레이팅 혜택이 크다는 것도 장점이다. 옥수수 5GX관 내 100여가지 VR에 제로레이팅이 적용된다. 각종 게임 데이터도 5GB까지 무료로 제공한다. 제로레이팅은 이용자 대신 이통사 등 사업자가 콘텐츠 이용시 발생하는 데이터 비용을 지불하는 제도다.


LG유플러스 의 최대 강점은 넷플릭스와 유튜브다. 5G 요금제 가입자에게 유튜브 프리미엄 서비스를 3개월간 무료로 제공한다. 갤럭시S10 5G폰 구매자는 삼성전자 에서 제공하는 혜택까지 총 6개월간 무료다. 5G 프리미엄 요금제 가입 고객에게는 넷플릭스 3개월 무상 혜택도 제공된다.


특히 LG유플러스 는 오는 9월말까지 5G 요금제를 이용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한다. 5월말까지 가입자는 VR 기기를 무상 제공(5G 라이트 요금제 고객은 3만원에 구매 가능)한다. 7월초까지 5G 요금제를 가입하는 고객에게는 인기 모바일 게임 5종(리니지2 레볼루션, 블레이드&소울레볼루션, 모두의 마블, 포트리스M, 메이플스토리M)에 대한 제로레이팅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다.


KT 에서는 최대 8명이 영상통화할 수 있는 3D통화앱 나를과 360영상통화가 가능한 리얼360, 최대 5개 채널을 동시 시청 가능한 e스포츠라이브, 라크나로크 클릭 H5·러브레볼루션 등 스트리밍 게임, 프로야구·뮤지션라이브, 원음 그대로 듣는 링얼지니팩, 2300여편의 콘텐츠를 확보한 기가라이브TV 등을 서비스한다.

5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KT ON 식당에서 5G 사전예약 가입자 50여명을 초청한 런칭행사가 열렸다. 경품행사에서 1등으로 당첨된 오원창 씨(오른쪽)가 단말기를 들고 배우 이제훈 씨 등 관계자들이 로봇팔 전달하는 갤럭시 S10 퍼포먼스를 지켜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5일 서울 강남에 위치한 KT ON 식당에서 5G 사전예약 가입자 50여명을 초청한 런칭행사가 열렸다. 경품행사에서 1등으로 당첨된 오원창 씨(오른쪽)가 단말기를 들고 배우 이제훈 씨 등 관계자들이 로봇팔 전달하는 갤럭시 S10 퍼포먼스를 지켜보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5G 어디서나 쓸 수 있나요?

5G요금, 폰, 콘텐츠까지 확보한 5G지만 전국적 커버리지 확보는 연말이나 돼야 가능하다. 5일부터 5G를 가동해도 수도권과 6대 광역시 정도에서 5G 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뜻이다. 3사의 커버리지 확보안은 창대하지만 소비자들이 실제로 느끼는 불편함은 더욱 클 것으로 예상된다.


커버리지는 스마트폰 오른쪽 상단에 LTE대신 5G 표시를 얼마나 많은 지역에서 볼 수 있느냐를 담은 수치다. 보통 기지국 설치대수가 많을 수록 커버리지가 넓다고 본다.


SK텔레콤 은 이날까지 3만5000개, KT 는 3만개의 커버리지를 확보했다. LG유플러스 는 상반기 간 5만대를 설치한다. SK텔레콤 은 연내 7만개의 기지국을 설치할 계획이다. 정부가 5G 주파수를 할당한 대신 부여한 3년간 의무 기지국 설치대수는 15만대다.


다만 LTE의 경우 현재까지 88만대가 설치돼 있고 5G는 이보다 많은 기지국을 설치해야 할 것으로 본다는 점에서 전국민의 5G 서비스 이용은 다소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5G의 주파수는 LTE보다 직진성이 높고 단절이 쉬어 LTE보다 많은 기지국을 설치해야 단점을 가릴 수 있다는게 전문가들 분석이다.


5G 첫날부터 4만 가입자…3가지 가입포인트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