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견제 목표로 팔려나가는 F-35...'F-16' 판매기록 깰까?

최종수정 2019.04.05 16:05 기사입력 2019.04.05 14:35

댓글쓰기

F-16, 전투기계의 베스트셀러...4500대 이상 팔려
F-35 고객 국가는 점점 늘고 있으나...값비싼 유지비가 관건


F-35 전투기의 모습(사진=록히드마틴사 홈페이지/www.lockheedmartin.com)

F-35 전투기의 모습(사진=록히드마틴사 홈페이지/www.lockheedmartin.com)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미국정부가 러시아 견제를 목표로 F-35 전투기 수입국가를 늘릴 것으로 전망되면서 F-35가 과거 F-16의 전 세계 최다 판매기록을 깰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공교롭게 F-35가 F-16의 상위 호환버전으로 출시된 전투기라 향후 수요는 계속 늘겠지만, 지나치게 비싼 유지비용 등이 획기적으로 내려가지 않는다면 F-16과 같은 인기를 누리기는 힘들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4일(현지시간) 미국 현지언론 등 외신들에 따르면 미국 국방부는 하원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싱가포르와 그리스, 루마니아, 스페인, 폴란드 등 5개국이 향후 F-35 추가 수입국가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현재 F-35 전투기는 핀란드와 스위스, 아랍에미리트(UAE) 등 여러 나라에서 수입 요청이 들어오고 있는만큼, 운용국가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미국은 러시아의 세력확대를 막는 것을 목적으로 F-35의 유럽 및 동맹국에 대한 판매를 확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F-35가 과거 F-16이 세운 전 세계 최다 판매기록을 경신할지 여부에도 관심이 모이고 있다. F-16은 현존 운용 중인 전투기 중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투기로 알려져있으며 4500대 이상이 생산됐고, 현재 전 세계 25개국에서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F-35는 공교롭게 F-16의 상위 호환버전으로 분류되는 전투기이며 대부분 국가 공군에서 노후한 F-16의 교체기로 F-35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16,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투기

(사진=록히드마틴사 홈페이지/www.lockheedmartin.com)

(사진=록히드마틴사 홈페이지/www.lockheedmartin.com)



과거 F-16이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많이 판매됐던 이유는 기동성이 우수하고 기체도 가벼운데다 공중전이나 폭격 등 여러 면에서 활용도도 높았고 가성비도 좋은 등 장점이 많았기 때문이다. 스텔스 기능을 갖춘 F-35가 상위호환버전으로 인기를 얻고는 있지만, 연간 유지비가 10배나 비싸기 때문에 여전히 국방비 부담이 적은 F-16은 여러모로 인기를 얻고 있다.


F-16이 얼마나 많은 나라에서 운용 중인지 우스개소리로 외계인이 침공하면 모든 나라들이 F-16으로 연합편대를 구성할 것이란 이야기도 있다. 현재 미국 내에서 운용중인 대수만 2500대가 넘고, 다른나라에서도 2000대 가량이 운용 중이기 때문이다. 지난 2006년, 그리스와 터키간 국경분쟁 시에는 양국이 모두 F-16 전투기로 대치하는 헤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기존 F-16에 최신식 전자장비를 탑재한 F-16V 기종까지 나오면서 F-16은 앞으로 50년 정도 더 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F-4,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생산된 전투기

(사진=공군)

(사진=공군)



2차 세계대전 이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팔린 비행기가 F-16이라면, 가장 많이 생산된 전투기로는 F-4가 손꼽힌다. F-4는 5000대 이상이 생산됐으며, 우리나라에서도 2014년까지 실전 운용됐다. 첫 비행이 1958년이었음을 감안하면 상당히 오랫동안 현역으로 복무한 전투기로 베트남전 당시에는 주력 전투기로 활약했었다.


F-14,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랑받은 전투기

(사진= 영화 '탑건' 장면 캡쳐)

(사진= 영화 '탑건' 장면 캡쳐)



이와 정반대로 대중적 인기는 매우 높았지만 다른 전투기들에 비해 실제 운용된 경우는 적었던 전투기가 F-14 기종이다. 영화 '탑건'은 물론 일본의 유명 애니메이션인 '초시공요새 마크로스'에서 주인공이 모는 기종이었던 F-14는 여전히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전투기로 손꼽힌다. F-14가 출시됐던 1970년대 당시에는 핵전쟁 위험으로 인해 임시 활주로에서도 이륙이 가능한 가변익을 갖춘 F-14가 개발됐지만, 높은 유지비와 가변익으로 인한 폭장능력 제한으로 인해 많은 국가에서 도입되진 못했다. 우리나라에도 끝내 도입되지 못한 기종이다.


F-22, 전 세계에서 가장 가성비가 떨어지는 전투기

(사진=록히드마틴사 홈페이지/www.lockheedmartin.com)

(사진=록히드마틴사 홈페이지/www.lockheedmartin.com)




한편 F-35보다 성능면에서 훨씬 우수한 것으로 알려진 미국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인 F-22의 경우에는 너무 성능이 뛰어나고 비싸다는 이유로 미국 내에서도 많이 운용되고 있진 못하다. F-22는 미국 내에서도 195대 정도 생산에 그쳤다. 대당 가격이 1억5000만달러(한화 약 1700억원)에 연간 유지비도 2200만달러(한화 약 250억원)에 이르기 때문에 운용 자체가 비용부담이 너무 크다. 더구나 중국과 러시아 등 경쟁국가들의 스텔스 전투 능력이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타국 공군력을 지나치게 압도할만한 성능을 갖춰 필요성이 적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F-35 역시 F-16 대비 10배가 넘는 유지비를 획기적으로 낮추지 않는 이상 F-16처럼 전 세계로 보급될 양산형 전투기가 되긴 힘들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