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탈릭 부테린 "가상통화-블록체인 분리? 그때 그때 달라"

최종수정 2019.04.03 14:02 기사입력 2019.04.03 14:02

댓글쓰기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방한 토론회
블록체인 적용 분야와 형태에 따라 코인과 분리 여부 갈려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가운데)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좌담회에 참석해 토론을 하고 있다.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가운데)이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좌담회에 참석해 토론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이더리움의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이 가상통화와 블록체인의 분리 가능성에 대해 "경우에 따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블록체인의 용도와 형태에 따라 분리할 수도, 분리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다.


비탈릭 부테린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블록체인협회, 재단법인 여시재,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주최로 열린 좌담회에 참석해 이 같이 밝혔다. 부테린은 "퍼블릭(공개형) 블록체인은 가상통화를 통한 보상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며 가상통화를 이용 못하면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도 힘들도 사용자들이 참여도 안 한다"고 설명했다. 이 경우 사실상 블록체인과 가상통화를 분리할 수 없다는 것이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불특정 다수가 참여하는블록체인을 뜻한다. 익명성이 보장되고 누구나 참여할 수 있지만 그 때문에 처리 속도가 느린 편이다. 그렇다고 참여 인원을 줄일 수도 없다. 퍼블릭 블록체인은 많은 사람이 이용할수록 영향력이 커지기 때문이다.


다만 프라이빗 블록체인의 경우 분리가 가능하다고 봤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은 참여자가 적은 반면 처리 속도는 몹시 빠르다. 그 대신 사용할 수 있는 사람이 제한돼 있어 확장성이 떨어진다. 가상통화 리플이 대표적이다. 부테린은 "가상통화 없이도 블록체인 플랫폼을 운용할 수 있다"며 "불특정 다수가 아닌 특정 조직 내부에서 이용하는 블록체인의 경우 일정 수수료 명목을 제외하면 사실상 가상통화가 필요없다"고 했다.


부테린은 곧 공개될 '이더리움 2.0'이 해답이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는 "이더리움 2.0 버전에서는 초당 1만4000건 이상의 거래를 처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개선된 안정성과 효율성으로 블록체인 도입이, 특히 금융권 위주로 더욱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까지도 해킹, 시세조작 등 의혹이 끊이지 않는 가상통화 거래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부테린은 "법정화폐와 가상통화, 가상통화와 다른 가상통화를 거래할 수 있는 거래소는 분명 생태계에 필요한 역할"이라며 "다만 허위 매물로 가격을 올리는 식으로 시장을 조작하는 등 거래소가 기득권을 악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부분을 개선할 규제와 제도적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부테린은 4일부터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제2회 분산경제포럼(디코노미)에 참여해 강연과 토론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부테린은 누리엘 루미지 뉴욕대 교수와 '가상통화 본질적 가치의 지속가능성'이란 주제로 토론을 주제로 맞짱 토론을 벌인다.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를 예견했던 '닥터 둠' 루미니 교수는 대표적인 가상통화 무용론자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