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2차 '한-사우디 비전 2030 협력위' 개최…경제 협력 구체화

최종수정 2019.04.03 11:00 기사입력 2019.04.03 11:00

댓글쓰기

에너지 효율 시험인증, 비전 오피스 개소, 보건·의료 분야 업무협약 체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성윤모 장관과 알 투와이즈리 사우디 경제기획부장관이 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2차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를 개최하고 양국간 경제협력 현안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위원회는 지난 2017년 10월 제1차 위원회 개최 이후 1년 6개월 여 만에 개최됐으며,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중기벤처기업부 등 관계부처 및 한국개발연구원(KDI),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한국로봇산업진흥원(KIRIA) 등 유관기관들도 참여한 가운데, 경제협력 5대 분야에서 40여 개의 협력 과제를 점검하고 이행 계획을 논의하는 등 구체적 성과 창출 방안을 모색했다.


경제협력 5대 분야는 제조·에너지, 디지털·스마트인프라, 역량강화, 보건·생명과학, 중소기업·투자 등이다.


특히 이번 위원회는 양국 기업인들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 및 일대일 상담회와 연계해 개최함으로써 양국간 비전 2030 협력 프로젝트(B2B, G2G)의 발굴·점검 및 중점적 지원을 가능하게 했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한-사우디 양국간 비전 2030 협력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양해각서 체결 등 구체적 성과를 도출했다.

우선 에너지 효율 시험 기자재 시험 인증 분야에서 양해각서를 체결해 향후 에너지 효율 분야에 대한 컨설팅 및 시험 기자재 수출 기반을 마련했다.


또 정부간(G2G) 협력 강화뿐 아니라, 기업간(B2B) 협력 촉진을 위해 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사우디 양측은 자동차, 건강보험 시스템 개선, ICT 협력, 스마트 시티 건설, 공항 건설 등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업무협약(MOU) 체결 등 실질적인 성과를 구체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한-사우디 장관간 면담을 통해 양국은 향후 가능한 원전협력 방안을 논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밖에도 청년 싱크탱크 제도를 신설해 청년층에게 양국간 협력 비전을 공유하고 새로운 정책적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한-사우디 비전 2030 위원회와 연계해 비즈니스 포럼과 일대일 상담회를 양국 정부인사와 기업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비즈니스 포럼 이후에 이어진 상담회에는 한국 90개사, 사우디 20개사 등 110 여개사가 참여해 200여건의 상담이 진행되는 등 한-사우디 기업 간 활발한 연계가 이뤄졌다.


성 장관은 "한국과 사우디간 비전 2030 협력을 통해 사우디는 한국의 기술과 경험을 공유해 자국의 산업다각화를 앞당기고, 한국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등 상호 윈윈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알 투와이즈리 장관은 "한-사우디 비전 2030 협력은 지난 반세기 간 이어온 양국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있다"며 "최근 주요 결실중 하나인 비자 발급 간소화 조치와 다수의 협력 프로젝트는 정부 차원뿐 아니라 민간 분야의 협력도 강화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 이후 양국은 현지의 비전 오피스 기능을 강화하고, 향후 고위급간 교류 계기에 협력 성과를 창출해 나갈 수 있도록 협력을 더욱 강화할 전망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