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년內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 여성 인재 3000명 배출

최종수정 2019.03.26 16:00 기사입력 2019.03.26 16:00

댓글쓰기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제5회 심의회의 개최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인공지능(AI)·빅데이터·바이오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분야에서 여성 인재 3000명이 배출된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는 26일 염한웅 부의장 주재로 '제5회 심의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제4차 여성과학기술인 육성·지원 기본계획안'을 심의·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기본계획은 여성과학기술인의 질적 성장과 과학기술 분야 양성평등 실현에 초점을 두고 산학연 전문가, 관계부처, 유관기관 등 다양한 주체의 의견을 수렴해 도출한 2023년까지 중점적으로 수행할 4대 추진전략과 10대 중점 추진과제를 담고 있다.


우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창의·융합형 인재양성과 신산업 분야 여성 전문인력 양성 강화, 여성연구자의 경력단절 예방 및 연구-육아 양립을 위한 지원방안 마련, 젠더혁신 연구 확대, 법제도 개선 등을 활성화한다. 또한 이번 기본계획을 통해 여성과학기술인의 유입·성장 촉진, 활동·참여 확대, 제도·문화 혁신의 선순환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여성과학기술인의 질적 성장과 과학기술분야 양성평등

여성과학기술인의 질적 성장과 과학기술분야 양성평등



이날 심의회의에서는 '제7차 산업기술혁신계획', '제4차 과학관 육성 기본계획' 등의 안건도 심의·의결했다. 염한웅 부의장은 "기술·시장·산업 간 파괴적 융합으로 대표되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환경에 대응해 산업기술 연구개발 전략도 보다 도전적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면서 "우수인재들이 과학기술계로 많이 진입해 미래성장동력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여성과학기술인에 대한 지원과 과학소통 채널인 과학관 육성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