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시마섬 소재극 포함 7개 작품 무대로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최종수정 2019.03.01 17:09 기사입력 2019.03.01 17:09

댓글쓰기

3~15일 소월아트홀에서

하시마섬 소재극 포함 7개 작품 무대로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서울연극협회와 성동문화재단이 공동주최하는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가 오는 3~16일까지 소월아트홀에서 열린다.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는 오는 6월에 있을 제4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서울 대표로 출전하기 위한 작품을 뽑는 예선대회다.


일곱 개 단체가 이번 서울대회에 참가한다. 이 중 여섯 개 작품은 이번 대회에서 첫 선을 보이는 초연작이다. 일제강점기, 개화기를 배경으로 한 시대극부터 오늘날 우리 사회를 반영한 작품까지 다양하게 구성됐다.


개막작은 극단 시선의 '독백의 합창(홍란주 작·연출)', 폐막작은 극단 은행목의 '하시마섬의 은행나무(양수근 작ㆍ이승구 연출)'다. 두 작품 모두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한다. '독백의 합창'은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작곡가의 고뇌와 그를 향한 억압을 다룬다. 역사를 관통하는 희곡에 1940년대 대중가요를 가미한 작품이다. '하시마섬의 은행나무'는 '지옥섬' 하시마섬에 갇혀 하루 열여섯 시간 노동을 했던 10대 소년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양수근 작가는 지난 1월 '2019 대한민국극작상'을 수상했다.


'맹신자 오공선생(이지수 작·연출)'은 개화기 시대를 배경으로 오공선생의 재산양도를 둘러싼 좌충우돌 진실공방을 다룬다. 스마트폰을 통해 접하는 정보들을 쉽게 믿어버리는 현대사회에 따끔한 충고를 던진다. 신명난 놀이판으로 구성된 무대와 우스꽝스러운 오공선생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뼈있는 웃음을 선사한다.


나머지 네 작품은 현 시대를 배경으로 한다.

'성냥 파는 소녀에 대한 보고서(전형재 작·송미숙 연출)'는 현실을 잊기 위해 노트북을 켜고 희곡 속으로 들어가는 2019년 희곡작가 '덕순'의 이야기를 다룬다. 과거와 현재, 실제와 허구, 재현과 현존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며 긴장감 넘치는 매력을 보여준다.


'이판사판(강병헌 작·송정바우 연출)'은 무허가 무당촌을 지키기 위해 귀신, 사람 모두 힘을 합쳐 협력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403호 아가씨는 누가 죽였을까?(백성호 작·하일호 연출)'는 한 의문의 죽음의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을 그린 스릴러극이다. 켜켜이 쌓여있는 진실을 하나씩 풀어가며 현대사회에서 의식 없이 행해지는 여성을 향한 불합리한 인식과 억압을 날카롭게 꼬집는다.


'전시 조종사(한윤섭 작·연출)'는 지난해 '2018 종로 문화다양성 연극제'에서 관객에게 큰 울림을 선사한 재연작품이다. 희곡 뿐만 아니라 장편 동화를 발간하기도 한 한윤섭 작가의 상상력이 돋보인다. '전시 조종사'는 전쟁 중인 중동 사막을 배경으로 몽환적이고 동화 같은 무대를 보여준다.


대한민국연극제 본선대회에 출전할 서울대표팀은 오는 16일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이후 6월1일부터 서울에서 개최하는 대한민국연극제에 참가한다. 격일 1회씩 공연하는 이번 축제는 전석 2만원의 공연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성동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에서 입장권을 예매할 수 있다.


하시마섬 소재극 포함 7개 작품 무대로 '대한민국연극제 서울대회'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