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모리셔스 항공회담 개최, 직항 노선 열린다

최종수정 2019.02.22 11:00 기사입력 2019.02.22 11:00

댓글쓰기

1971년 수교 이후 반세기 만에 직항노선 개설…주 4회 운항 가능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인도양의 숨겨진 보석, 살아서 가는 천국이라고 불리는 아프리카 모리셔스로 한 번에 가는 하늘길이 열린다.


22일 국토교통부는 모리셔스 포트루이스에서 모리셔스 대표단과 함께 양국간 항공 운항 횟수를 정하고 직항 운항계획 등을 논의하는 한-모리셔스 항공회담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1971년 양국 수교 이후 50년이 지나도록 양국간 직항로가 만들어지지 않아 여행객들은 그간 홍콩이나 싱가포르 또는 두바이 등을 포함해 다른 도시를 1회 이상 경유해야 했다.


국토부는 이 같은 여행객들의 불편함을 덜어내고 한국 출발 항공노선이 적은 아프리카 지역에 항공 네트워크 추가 확대를 위해 양국간 운항 가능 횟수 주4회(여객·화물 공용)를 합의하고, 양국 및 제3국 항공사간 코드쉐어 조항을 설정하는 등 양국간 직항노선 개설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직항 노선이 열리면 약 12시간 소요돼 평균 20시간 이상 소요(1회 경유) 되는 기존 노선에 비해 여행시간이 대폭 단축될 전망이다. 오는 9월부터 주1회 운항을 시작으로 모리셔스 국적항공사인 에어모리셔스가 서울-포트루이스간 직항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젊은 세대들의 요구와 항공사 수 증대에 따른 기존 항공시장의 과열로 인해 새로운 항공시장 개척에 대한 시대적인 필요성이 서로 맞물려 이번 한국과 모리셔스 항공당국간 직항노선 개설을 합의하게 됐다"면서 "우리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모리셔스 도로개선 사업을 시작으로 이번 직항노선 개설을 통해 모리셔스와의 좋은 인연이 하늘까지 이어져 양국간의 우호협력관계가 더욱 증대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모리셔스는 아프리카 동쪽 800Km 지점 인도양 상에 위치한 섬나라로 면적은 제주도와 비슷한 인구 약 130만명의 작은 나라다. 1인당 GDP가 세이셸, 적도기니에 이어 아프리카 54국 중 3위를 기록하며 아프리카에서 가장 경쟁력이 있는 국가로 선정됐으며 천혜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으로 인해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신혼여행지 중의 하나로 급부상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