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통령 뜬다!... 반려견 행동전문가 양성과정 개설

최종수정 2019.02.11 20:46 기사입력 2019.02.11 16:14

댓글쓰기

강동구, 반려견 산업분야 취·창업 희망자 대상 행동전문가 양성과정 참여자 모집...반려견 행동학 등 이론 교육과 맞춤형 실무 체험 기회 제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반려동물은 사람에게 즐거움을 주는 대상으로의 애완동물보다 사람과 더불어 살아가며 친밀감을 주는 친구, 가족의 의미로 더 이상 낯선 단어가 아니다.


강동구(구청장 이정훈)는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일환으로 반려견에 대한 행동 습성을 파악, 이를 통해 행동을 교정하여 함께 지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반려견 행동전문가 양성과정’ 참여자를 모집한다.


반려견 산업이 활기를 띠면서 동물훈련사, 동물매개활동가 등 반려동물 분야의 행동전문가들 수요도 늘고 있다.


특히 반려견의 잘못된 행동을 바로잡아주는 반려견 행동전문가 수요는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강동구는 2017년부터 ‘반려견 행동전문가 양성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20명을 모집하는 반려견 행동전문가 양성과정은 2월 중 참여자 선발을 거쳐 강동리본센터 교육장에서 5개월여의 기간 동안 진행된다.

개통령 뜬다!... 반려견 행동전문가 양성과정 개설


주요 과정으로 ▲반려견 행동학 ▲훈련학 ▲클리커 트레이닝 ▲애견 미용 등 기초이론 과정과 현장 실습, 반려동물 프로그램의 보조 강사 활동 기회를 제공, 실무 능력을 키운다.


수료자에게는 개별 맞춤형 진로 상담과 실무체험 기회를 제공해 취·창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진행된 1, 2기 교육과정을 통해 최종 35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수료생들은 관련 분야 교육 강사, 동물 훈련사, 펫시터 등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반려동물 산업분야에 적극 진출하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반려견을 키우는 인구가 1000만 시대에 접어들고 있지만 늘어나는 인구에 비례해 반려견 행동에 대한 인식은 그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며 “반려견 행동전문가 양성을 통해 반려견 행동 인식의 기회를 넓히고 급성장하고 있는 반려동물 산업분야에 진출할 전문 인력을 양성, 사회 진출을 장려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동구 사회적경제과(☎3425-6012)로 문의하거나 강동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