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영표 "김경수 법정구속은 양승태 적폐사단의 저항...제압될것"

최종수정 2019.01.31 10:06 기사입력 2019.01.31 10: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부애리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법정구속된데 대해 " 법과 양심에 따라야 할 판결이 보신과 보복의 수단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원내대표는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사법농단의 실체가 드러나자 여전히 사법부 요직을 장악하고 있는 양승태 적폐사단이 조직적 저항을 벌였다"면서 "어제 김경수 지사에 대한 1심판결 역시 그 연장선상에서 봐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합리적인 법상식으로는 도저히 납득되지 않는 판결이라 생각한다"면서 "법과 양심에 따라야 할 판결이 보신과 보복의 수단이 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러나 개혁에 맞서려는 적폐세력의 저항은 당랑거철(사마귀가 수레바퀴를 막아서려 한다는 뜻의 사자성어)일 뿐"이라면서 "반드시 국민의 힘에 의해 제압될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번 판결이 문재인 정부를 부정하는 결과로 이어지는 것에는 단호히 맞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자칫하다가는 국민 여론으로 만든 탄핵과 대선결과를 부정당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면서 "온 국민이 촛불로 이뤄낸 탄핵을 부정하고, 대선결과를 부정하는 시도에는 단호히 맞서겠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경고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헌법1조2항에 의해 국민들이 만들어낸 정부다. 불순한 동기와 정치적 이익을 위해 이 정부를 흔들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시도는 국민에 의해 또다시 탄핵당할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흔들리지 않고 개혁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피며 정의를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또 "8000만 겨레의 염원인 한반도 평화도 반드시 실현하겠다"면서 "그 과정에서 우리가 부족했던 게 뭔지 다시한번 성찰하고 옷매무새를 가다듬겠다"고 덧붙였다.

권칠승 민주당 의원도 "홍준표 전 경남지사때의 사례를 보면 1심에서 현직 지방단체장으로 도주 우려가 없고, 관련 증거 인멸 우려 없단 이유로 법정구속 하지 않았다"면서 김 지사의 법정구속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다. 권 의원은 "담당판사는 양승태 비서실 출신으로 사법농단 연루의혹으로 검 조사까지 받았다"면서 "재판 공정성이 의심되는 부분은 사법농단 세력 및 적폐청산 대책위원회로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2부(재판장 성창호 부장판사)는 30일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을 받아온 김 지사에 업무방해ㆍ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모두 유죄로 보고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드루킹 김동원씨(50)도 업무방해ㆍ뇌물공여 혐의에 대해 징역 3년6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