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지난해 매출 사상 최대 12.6兆…영업익 28%↓(종합)

최종수정 2019.01.29 20:22 기사입력 2019.01.29 19: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대한항공 이 지난해 12조원이 넘는 매출액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대한항공 창사 이후 최대 수준이다. 다만 영업이익은 지난해 하반기 고유가 등의 영향으로 28%가량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7.1% 증가한 12조6512억원, 영업이익은 27.6% 감소한 6924억원을 잠정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당기순손실은 803억원으로 적자로 돌아섰다.


대한항공의 지난해 매출액은 창사 이래 최고치다. 대한항공은 이와 관련 "국내외 여행 수요가 증가했다"면서 "미국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노선 조인트벤처(JV) 본격 시행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미·중 무역갈등에도 화물사업 역시 호조세를 보였다. 대한항공은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에도 매출액이 7% 증가했다"면서 "이는 항공운송 품목을 다변화하고, 유연한 공급 조절에 따른 수익성 위주의 영업 전략을 펼쳤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만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7.6%나 줄었다. 하반기 고유가의 영향, 추석연휴 기저효과, 연말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소급분 지급 등이 영향을 미쳤다.

이밖에 당기순손실이 발생한 것은 연말 평가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차손실 등에 의한 것이라고 대한항공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올해는 델타항공과의 태평양 노선 JV 효과 및 신기재 활용에 따른 운영 효율성이 본격화 될 전망"이라며 "아울러 최근 유가 하락세 등을 감안할 때 유류비 감소로 인한 우호적 영업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