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I 고민하는 엔씨소프트…AI DAY 2019 콘퍼런스 개최

최종수정 2019.01.28 11:36 기사입력 2019.01.28 11:36

댓글쓰기

내·외부 연구인력과 AI 개발 성과 및 향후 방향 논의

제공=엔씨소프트

제공=엔씨소프트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엔씨소프트가 개발하는 인공지능(AI)과 자연어처리(NLP) 기술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자리가 열렸다. 단순히 게임에 적용할 기술이 아니라 AI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하겠다는 방침이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4~25일에 걸쳐 경기도 성남시 엔씨 판교 연구개발(R&D)센터에서 'NC AI DAY 2019' 콘퍼런스를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행사는 엔씨소프트의 AI센터와 NLP센터의 연구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관계에 있는 학계 연구진과 AI 기술 개발 방향에 대해서 논의하는 행사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인 이번 행사에는 NC AI·NLP 센터 구성원을 비롯해 협력관계에 있는 국내 대학원 교수와 석박사 과정 학생 360여명이 참석했다.


첫 날에는 AI·NLP센터 연구진들 간 연구 내용이 공유됐다. 현재 연구중인 ▲게임 ▲음성인식·합성 ▲컴퓨터 비전 ▲자연어 처리 ▲지식 공학 등 5가지 영역의 AI 기술에 대하여 총 24개의 세션이 진행됐다. 다음날에는 엔씨(NC)와 산학 협력 관계에 있는 서울대,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세대, 고려대 등 13개 대학의 30개 AI 관련 연구실 연구진이 참석해 최신 연구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개선 및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이날 행사에선 인재 채용을 위한 동아리 지원 프로그램 '엔씨 펠로우십' 참여 AI 연구동아리의 프로젝트 결과도 발표됐다. KAIST의 '하제(HAJE)'가 최우수로 선정됐다. 엔씨소프트는 이 팀에게 AI 해외 학회 참석을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엔씨소프트는 오는 5월 'NC AI 미디어 토크'를 열고 그 동안 연구개발한 AI·NLP 기술 및 서비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이재준 AI센터장은 "학계와 산업계의 연구 인력이 함께 모여서 서로 배우고 교류할 수 있는 소중한 자리를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