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WS "고객이 원하면 뭐든 만든다…블록체인도 OK"

최종수정 2019.01.23 14:43 기사입력 2019.01.23 14:43

댓글쓰기

블록체인 장점만 활용한 클라우드 서비스도 완비
AI이용해 다양한 분석 및 예측까지 가능

윤석찬 아마존웹서비스(AWS) 수석 테크에반젤리스트

윤석찬 아마존웹서비스(AWS) 수석 테크에반젤리스트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글로벌 1위 클라우드 업체 아마존웹서비스(AWS)는 블록체인은 물론 인공지능(AI)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고객의 필요에 따라 얼마든지 제공하겠다는 방침을 변함없이 이어갈 전망이다.

윤석찬 AWS 수석 테크 에반젤리스트는 23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열린 AWS 기술교육세션에 나서 "그동안 블록체인 관련 서비스가 적었던 것은 고객 수요가 적었기 때문일 뿐"이라며 "고객이 원하면 충분히 만들 수 있으며 이미 블록체인의 기능을 담은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에반젤리스트는 해당 기술에 대한 전문성을 갖고 내부 직원 및 고객을 대상으로 기술 이해도를 높이거나 방향성을 제시하는 일종의 기술컨설팅 전담 직책을 뜻한다.

윤 에반젤리스트는 "아마존은 아마존닷컴 떄부터 고객의 수요에 적극 반응하는 것이 기업 철학이었다"라며 "블록체인에 접근하는 방식도 이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이 느린 속도 및 기존 시스템과의 결합 등의 난제가 있는 만큼 고객들이 블록체인의 장점을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식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것이다.

AWS가 내놓은 아마존 퀀텀렛저데이터베이스는 대표적인 사례다.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이들이 정보를 모두 공유하기 때문에 데이터의 위·변조가 불가능한 점 및 암호화, 투명성 등 블록체인의 장점을 구현하는 동시에 빠른 속도와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윤 에반젤리스트는 "블록체인 자체는 아니지만 블록체인의 장점을 담은 데이터베이스(DB)라고 보면 된다"며 "호주의 비영리 국립기관 헬스다이렉트, 글로벌 온라인광고거래플랫폼 스마토 등이 이미 이 서비스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했다. 그 밖에도 AWS의 클라우드 상에서 블록체인을 직접 설계할 수 있는 아마존매니지드블록체인 등의 서비스도 마련된 상태다.
한편 이날 자리에선 AI로 대량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예측까지 하는 다양한 서비스도 소개됐다. 윤 에반젤리스트는 "아마존세이지메이커(데이터 분석), 아마존포캐스트(분석 및 예측) 등의 기능을 이용하면 기존 사업의 수요, 매출, 트래픽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