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러시아 고속철 예타…철도공단,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첫 걸음

최종수정 2019.01.17 14:53 기사입력 2019.01.17 14:53

댓글쓰기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 위치(좌), 노선(우) 자료.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 위치(좌), 노선(우) 자료. 한국철도시설공단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국토교통부의 지원을 받아 올해 2월~8월 러시아 우랄 고속철도 예비타당성조사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러시아 우랄 고속철 사업은 모스크바와 중국 베이징 노선 중 ‘첼랴빈스크~예카테린부르크(218㎞)’를 연결하는 사업으로 UHSR(Ural High Speed Rail)가 러시아 연방정부에 제안한 민간제안사업이다.

UHSR는 러시아 첼랴빈스크주(州)와 스베르드롭스크주(州)가 지분을 갖고 참여한 사업제안자로 본 사업은 러시아 첼랴빈스크주가 우리나라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에 한국 기업의 참여 의향을 문의, 국토부가 지원을 하면서 사업수행이 결정됐다.

철도공단은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철도기술이 동토(凍土)구간에 적용 가능한 지를 확인하고 러시아 철도의 제반사항을 이해하는 기회로 삼는다는 복안이다.
특히 이 사업 추진은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첫 걸음이 된다는 점에서 의미부여가 가능하다고 철도공단은 설명했다.

철도공단 김상균 이사장은 “이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 후속 사업개발로 국내 기업들과 해외 철도시장에 동반 진출하는 길을 모색하겠다”며 “무엇보다 철도공단은 앞으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실현을 위해 중국, 몽골, 러시아 철도 관계자들과 적극 교류해 대륙철도 연계사업을 추진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