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대 인기 '뚝뚝' … 정시 경쟁률 2대 1도 붕괴

최종수정 2019.01.09 10:45 기사입력 2019.01.09 10:45

댓글쓰기

올해 1.90대 1, 현행 수능체제 도입 후 역대 최저
학생수 줄어 교원 선발감소·불수능에 재수 선택 늘어

교대 인기 '뚝뚝' … 정시 경쟁률 2대 1도 붕괴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전국 교육대학의 2019학년도 정시모집 경쟁률이 전 학년도보다 하락했다. 교대 10곳 중 7곳은 경쟁률이 2대 1을 밑돌았다. 학령인구 감소로 최근 초등 교원 선발인원 감소 및 임용 유예 등 교원 임용이 어려워지면서 교대 지원자가 예년보다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종로학원하늘교육 등 입시업체들에 따르면 지난 3일 서울교대와 경인교대, 춘천교대 등 10개 교대에서 정시모집 일반전형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전체 경쟁률이 지난해 2.67대 1에서 올해는 1.90대 1로 하락했다. 이들 교대의 정시모집 일반전형 선발인원은 총 1838명, 지원자는 총 3501명이었다.

하락 폭이 가장 큰 곳은 춘천교대로 전년도 4.04대 1에서 올해는 2.18대 1로 내려앉았고 서울교대는 3.48대 1에서 2.15대 1, 청주교대는 3.26대 1에서 2.57대 1 등으로 각각 떨어졌다.
경쟁률이 가장 낮은 전주교대는 1.61대 1이었다. 부산교대의 경쟁률은 1.68대 1, 대구교대는 1.70대 1, 광주교대도 1.77대 1에 그쳤다.

최근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시험에서 타 지역 가산점이 상승하면서 지방 교대 출신들의 서울 및 경기도 진입이 종전보다 어려워진 데다 상대적으로 임용 경쟁률이 치열한 지역인 지방 및 광역시 교대의 경쟁률이 특히 저조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교원대 초등교육과와 제주대 초등교육과 경쟁률도 각각 2.18대 1과 17.22대 1을 기록해 전 학년도보다 하락했다.

이화여대 초등교육과는 2018학년도에는 수시모집으로만 학생을 선발했지만 이번 학년도에는 정시 이월인원이 2명 발생했다. 정시모집 경쟁률은 27.5대 1이었다.

입시 전문가들은 그동안 취업난 등으로 교직을 염두에 두고 교대에 진학하는 수험생들이 많았지만 최근 학생 수 감소로 교사 임용 자체가 어려워지면서 교대 인기가 급락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불수능'이었던 탓에 기대보다 못 미치는 성적을 받은 수험생들이 재수를 많이 선택했고, 10개 교육대가 모두 변별력이 있는 면접을 실시하는 점, 교원대(초등교육 포함)가 정시 모집군을 종전 가군에서 올해부터 나군으로 변경해 교대 지원자를 분산시킨 것 등도 교대 경쟁률을 하락시킨 요인으로 지적됐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올해 교대 정시모집은 선택형 수능이 도입된 2005학년도 정시 이후 가장 낮은 경쟁률을 보였다"며 "수시와 정시로 구분해 본격적으로 모집한 2002년 대입 이후 2대 1 미만인 정시 경쟁률을 나타낸 것도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