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신·출산 공무원 ‘복지·복무·인사’ 혜택…충남, 저출산 극복

최종수정 2019.01.09 09:46 기사입력 2019.01.09 09: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내포) 정일웅 기자] 충남도가 임신하거나 출산한 공무원에게 복지·복무·인사 부문에 혜택을 부여, 지역 저출산 문제 극복에 앞장선다.

도는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의 일환으로 임신·출산 직원에게 후생복지와 복무지원, 인사 등 부문의 혜택을 주는 정책을 발굴해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후생복지 부문에선 출산을 앞둔 직원에게 출산용품 구입비 30만원이 지원되고 임신직원에게는 전자파 차단기 등 편의용품이 제공된다. 앞서 도는 보육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도청 어린이집 확장 공사를 완료한 상태다.

복무분야에선 임신 공무원에게 임신기간과 관계없이 1일 2시간의 모성보호 시간을 부여하고 배우자 출산휴가는 종전 5일에서 10일로 확대, 영유아 부모에게는 1일 2시간 별도의 육아시간이 부여된다.

또 도는 생후 2년 미만의 자녀를 둔 공무원에게 연간 5일 이내의 보육휴가, 임신 중인 공무원에게는 5일의 모성보호 휴가를 각각 주는 내용으로 올해 상반기 중 관련 조례를 개정한다는 방침이다.
무엇보다 도는 지역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솔선수범하는 차원에서 출산 공무원에게 인사 가점을 주는 등 혜택을 준다. 인사 가점제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이미 시행되고 있다.

이정구 도 자치행정국장은 “민선7기는 현재 지역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각종 시책을 발굴, 추진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실효성 있는 시책으로 아이를 낳아 키우기 좋은 충남을 만들어가는 데 내부 공직사회에서부터 모범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내포=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