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민석 "평양공동선언 1주년 기념, 방탄소년단 평양 공연 추진"

최종수정 2019.01.09 07:15 기사입력 2019.01.09 07:15

댓글쓰기

방탄소년단/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인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9월 평양공동선언 1주년을 기념해 그룹 방탄소년단의 평양 공연을 추진하려 한다”고 9일 밝혔다.
안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 연말 방탄소년단 측에 콘서트 출연을 제안했고 일정 조정이 가능한지 물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콘서트가 열릴 장소로 지목된 능라도 5·1 경기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15만 명의 평양 시민 앞에서 연설을 했던 장소다.

한편 안의원은 지난해 9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정치적인 것에 앞서 정신적으로 문화적으로 통일을 시켜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방탄소년단의 평양 공연을 추진하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공연의 추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모든 길을 만들어 가야 한다. 남북 민족 간의 협력만 하면 가능한 일”이라고 전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방탄소년단을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려 한다며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또한 안 의원은 같은 해 9월에도 방탄소년단 역시 국가에 공헌한 바가 크다며 병역특례가 대중 예술인 차원에서는 논의되지 않는 것에는 형평성 문제가 있다고 주장해 한 차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안 의원은 “방탄소년단을 병역특례 해주자는 입장은 아니었다”며 “체육인은 되는데 대중예술인들은 되지 않은 것에 형평성과 공정성 문제가 있다고 제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