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숨통' 트이나…日, 가상화폐 ETF 승인 검토

최종수정 2019.01.08 09:18 기사입력 2019.01.08 09:18

댓글쓰기

침체된 시장에 기관 및 신규 자금 유입 기대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일본 금융당국이 가상통화(암호화폐)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을 검토 중이다. 올해 G20 의장국인 일본이 암호자산과 블록체인 정책의 국제 논의를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는 만큼 이 같은 흐름은 다른 나라로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ETF가 승인되면 대규모로 새로운 자금이 유입돼 침체된 시장의 '숨통'을 트이게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8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일본 금융당국인 금융청(FSA)는 암호화폐 ETF에 대한 기관의 관심을 확인하고 승인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이는 지난해 거래소 코인체크에서 대규모 해킹 피해가 발생한 뒤 일본 금융당국이 암호화폐 시장의 효율적인 규제 방안을 연구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암호화폐 ETF를 승인하면 강력한 투자자 보호와 해킹 등에 대한 대책을 포함해 효율적인 규제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장에서는 암호화폐 ETF에 대해서 규제가 강화되더라도 기관 및 신규 투자자들의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암호화폐 ETF가 승인되면 대규모로 새로운 자금이 시장에 유입될 수 있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ETF를 이용하면 개인 투자자들은 변동성이 큰 암호화폐에 직접 투자할 때보다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투자할 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투자자들이 시장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는 지속적으로 비트코인 ETF 승인 신청이 이뤄졌었다. 하지만 아직 암호화폐 ETF는 현실이 되지 못했다. 미국의 금융당국인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지난해 자산운용사인 반에크어소시에이츠와 스타트업 솔리드X파트너스가 공동 신청한 비트코인 ETF 승인여부에 대한 결정을 올해 2월27일까지 연장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 같은 일본의 행보는 신규 투자자 유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규제 가이드라인 정비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올해 G20 회담 의장국인 일본은 암호화폐 결제 서비스를 적극 육성해왔고 2020년 도쿄 올림픽은 실생활에서 쓰이는 암호화폐의 전초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의지와 맞물려 일본은 올림픽 전에 명확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가능성이 높으며 올해 G20 회담에서도 적극적인 의사 개진을 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체인파트너스 리서치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암호화폐에 대한 국가별 가이드라인에 대한 발표는 올해 본격화 될 예정"이라며 "전 세계적으로 각국의 이해관계와 산업 육성 의지와 맞물려 보다 구체적이고 실효성 있는 가이드라인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