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등진 택시업계, 평화당 카풀 토론회 참석…카카오는 '불투명'

최종수정 2019.01.04 15:44 기사입력 2019.01.04 15: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카카오 모빌리티의 승차공유(카풀) 서비스 출시를 반대하는 택시업계가 민주평화당이 주최하는 토론회에 참가한다. 민주평화당은 카카오 모빌리티도 초청했지만, 아직 참석여부를 확정하지 않았다. 지난달 열린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주최 간담회에는 택시업계만 빠진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4일 국회와 업계에 따르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8일 택시업계와 카풀업계, 정부의 입장을 듣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토론회에는 택시 주요 4개 단체장과 국토교통부 실무자, 카풀 이용자모임 대표 등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카카오 모빌리티는 참석 여부를 확정하지 않았다.

민주평화당이 택시 우호적인 입장이었기에 택시업계가 참석하게 할 수 있었다는 분석이다. 현재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는 황주홍 민주평화당 의원이 발의한 카풀 전면금지법이 상정돼 있다. 또 같은 당 김경진 의원도 " 카카오 의 카풀 서비스는 운전자의 직장 유무를 따지지 않고 있어 현행법을 위반하고 있다"며 "국토부의 즉각적인 고발조치와 검찰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한 바 있다. 민주평화당 관계자는 "정 대표가 과거부터 택시업계와 교류를 해왔다"며 "현재 택시기사의 처우를 열악하게 하는 사납금 제도 등을 포함해 근본적인 해결법을 논의하고자 토론회를 주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관계자는 "정부와 여당은 카풀을 허용하려고 하고 있지만, 야당은 그렇지 않다"며 "어느 정당이든 우리 입장을 이해해주는 당의 행사에는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때문에 토론회가 카풀을 반대하는 주장 중심으로 흘러갈 예측이 나온다. 카카오 모빌리티 입장에서는 참석하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카카오 모빌리티 관계자는 "토론회에 초대 받은 당사자가 혼자 결정할 사안이 아닌 만큼 회사 내부에서 논의 중"이라며 "8일이 토론회라 아무리 늦어도 7일 중으로는 결정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