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저임금 공포' 현실화…연초부터 식당 메뉴가격 줄인상 시작

최종수정 2019.01.02 10:21 기사입력 2019.01.02 10:21

댓글쓰기

외식업계 1일부터 메뉴가격 일제히 인상
최저임금 인상·물가 상승 등이 주 원인
자영업자들의 체감경기 역대 최악…가격 추가인상 불가피
'최저임금 공포' 현실화…연초부터 식당 메뉴가격 줄인상 시작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최신혜 기자] "버티고 버티다 결국 1일부터 가격을 올렸습니다. '꼼수'라고 하는데 우리(자영업자) 입장에서는 생존을 위한 '고육지책'입니다."

우려가 현실이 됐다. 주휴수당을 최저임금 산정기준에 포함하는 내용의 최저임금법 시행령이 결국 국무회의서 의결되면서 새해 연초부터 외식가격이 도미노인상을 시작했다. 자영업자들은 가뜩이나 줄어든 손님마저 끊길 수 있다는 부담에도 불구, 비용 상승 감당이 안돼 '가격 인상'카드를 꺼내들었다.
'최저임금 공포' 현실화…연초부터 식당 메뉴가격 줄인상 시작


2일 아시아경제가 전국 외식 프랜차이즈 및 자영업자들을 취재한 결과 상당수의 업체들이 이달 1일부터 최저임금이 8350원으로 인상되면서 제품과 메뉴가격을 일제히 올렸다.

경남 창원시 마산 소재 A 짬뽕은 이달 1일부터 짬뽕과 튀김 가격을 1000원, 짬뽕탕 가격을 2000원 인상했다. 사장 최민정(가명ㆍ58)씨는 "지난 4년 동안 가격인상 없이 열심히 장사했고 가격 동결을 위해 노력했다"며 "하지만 원재료값과 인건비 부담에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토로했다. 같은 날 강원 원주 소재의 B 알탕전문점과 평창 소재의 C 중국집 역시 각각 주요 메뉴 가격을 평균 1000원 인상했다.
'최저임금 공포' 현실화…연초부터 식당 메뉴가격 줄인상 시작
청소년들이 가장 많이 찾는 외식메뉴인 떡볶이 가격도 줄줄이 오르고 있다. 인천 서구 청라동 소재 D 즉석떡볶이 전문점은 2일부터 일부 메뉴 가격을 500~1000원 상향조정했다. 이 곳 사장 선우진(가명ㆍ55)는 "아르바이트생 한 명을 내보냈는데도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부담이 전혀 줄어들지 않아 어쩔수 없이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하소연했다. 앞서 즉석떡볶이 프랜차이즈 두끼떡볶이는 1일부터 떡볶이 가격을 최대 25% 이상 인상했다.

'최저임금 공포' 현실화…연초부터 식당 메뉴가격 줄인상 시작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방침과 별도로 자체 가격을 인상하는 곳들도 늘고 있다. 경기 남양주에서 bhc치킨을 운영 중인 점주 권모 씨는 "인건비 부담으로 6개월 전부터 배달앱 주문 시 2000원, 일반 주문 시 1000원의 치킨값을 인상했다"면서 "이달 1일부터 배달비도 받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베이커리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경기 남양주 소재 E 커피전문점은 최근 음료와 디저트 가격 인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지했다. CJ푸드빌의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는 이달 1일부로 약 90개 품목(전체 품목의 14%)의 권장소비자가격을 7% 인상했다.

매출 타격을 입을 것을 감안해 가격 인상과 관련한 별도 공지를 하지 않겠다는 곳들도 많다. 치킨, 피자 등 프랜차이즈 업종 자영업자 커뮤니티 내에서는 이달 1일부터 치킨가격이나 배달비 등을 1000~2000원 올렸지만 별다른 공지를 하지 않았다는 사장들도 다수다.
'최저임금 공포' 현실화…연초부터 식당 메뉴가격 줄인상 시작


전문가들은 최저임금 상승의 부작용으로 앞으로 추가인상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제갈창균 한국외식업중앙회 회장은 "경영 한계치에 임박하면서 메뉴 가격을 인상하겠다는 업체가 전체의 80%에 육박한 상황"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종업원 인건비는 물론 임차료, 식재료비, 배달수수료 등 모든 비용이 인상됐기 때문에 기존의 가격을 유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자영업자들의 체감경기는 역대 최악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자영업자의 현재경기판단 CSI(소비자동향지수)는 59로 집계됐다. 1월(84)보다 25포인트나 빠진 수치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란 기대도 낮았다. 지난해 12월 향후경기전망 CSI는 67, 생활형편전망 CSI는 89로, 연초 대비 각각 32포인트, 16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한편, 자영업자들이 인건비 절감을 위해 기존 직원을 단축하겠다는 의견도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의 아르바이트 플랫폼인 '알바콜'에 따르면 최근 자영업자 회원 240명을 대상으로 '2019년 최저임금 인상 영향'에 대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기존 직원의 근무시간 단축'과 '기존 직원의 감원'을 꼽은 응답자가 각각 17.8%와 17.0%였다. 또 12.5%는 '신규 채용 계획 취소'라고 답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