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동영상시장, 유튜브가 꽉 잡았다…“사용시간 점유율 86%”

최종수정 2019.01.02 10:46 기사입력 2019.01.02 09:13

댓글쓰기

지난해보다도 3%포인트 증가
中 동영상앱 틱톡, 네이버TV 제쳐

국내 동영상시장, 유튜브가 꽉 잡았다…“사용시간 점유율 86%”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유튜브가 국내 모바일 동영상 시장을 사실상 장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플리케이션 분석업체 와이즈앱이 지난해 11월 기준, 국내 모바일 동영상 플레이어·편집기 앱의 사용시간과 점유율을 2일 발표했다. 1위는 유튜브로 3122만명이 총 317억분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국민 60%가 유튜브를 이용하며 인당 평균 일주일에 4시간가량(237분)을 시청한 셈이다.

유튜브는 구글 플레이에 ‘동영상 플레이어·편집기’로 등록된 모든 앱들의 총 사용시간인 369억분 중 86%를 점유했다. 사용시간 233억분으로 동영상 카테고리 사용시간 282억분의 83%를 점유한 2017년 11월보다도 3%포인트 오른 수치다. 총 이용시간도 1년 동안 30%가량 늘었다.

2위는 ‘ 아프리카TV ’로 215만명이 총 11억분을 사용해 동영상 카테고리의 3%를 점유했다. 14억분으로 5%를 점유한 2017년 11월보다 2%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3위는 ‘MX 플레이어’로 총 6억9000만분을 이용해 2%를 점유했다. 그 뒤를 ‘옥수수’, ‘틱톡’, ‘비디오포털’, ‘네이버TV’가 이었다. 지난해 국내에 출시된 중국의 짧은 동영상 앱 틱톡은 출시 1년 만에 ‘네이버TV’를 제치는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위 조사는 앱분석 업체 와이즈앱이 전국 2만7000명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를 표본조사해 실시됐으며 구글 플레이의 동영상 플레이어·편집기 카테고리에 등록된 앱을 대상으로 했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