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영호 "2차 북·미 정상회담 당분간 어려워"

최종수정 2019.01.02 12:30 기사입력 2019.01.02 08: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태영호 전 주영국 북한 공사가 2차 북ㆍ미 정상회담이 가까운 시일 내에 열리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태 전 공사는 2일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하루 전 발표한 신년사에 대해 이같이 분석했다. 비핵화에 대한 북ㆍ미 간 인식 차가 여전히 크다는 이유에서다.
태 전 공사는 "신년사에는 핵 보유국 지위를 인정받으면서 제재 완화를 노리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이어 "경제 제재 해제와 평화협정 체결이 비핵화의 전제라는 의지를 비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2차 북ㆍ미 정상회담 개최가 당분간 어려울 것이라고 예상했다. 양측의 입장에 확연한 차이가 있는 만큼 조율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태 전 공사의 분석이다.

태 전 공사는 이날 열린 자유한국당 주최 '김정은 신년사로 본 2019년 한반도 정세 분석과 전망' 행사에서도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그는 "(김 위원장이) 종전 선언을 뛰어넘는 평화 협정에 중국을 끌어들여 사안을 복잡하게 만들고 핵 시설 목록 신고 문제를 덮어버리려 했다"고 평가했다. 태 전 공사는 "김 위원장의 입장은 제재가 풀리고 평화협정이 체결되기 전까지는 핵을 그대로 가지고 있겠다는 거다. 제재를 풀면 그것이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신년사 이후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대북 제재를 풀기 위해 핵 포기라는 통 큰 결단을 할 거라는 기대감이 나오는데, 북한이 합리적 사고나 결정을 내릴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태 전 공사는 우리 정부의 대응과 관련, "남북 관계 개선과 비핵화 병행 추진 원칙을 유지하면서 한미 관계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