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라시아스합창단 크리스마스 칸타타, 23일 서울서 올해 마지막 공연

최종수정 2018.12.22 09:23 기사입력 2018.12.22 09:23

댓글쓰기

한달여 19개 도시 순회 공연 마무리…크리스마스 주제 오페라·뮤지컬·합창 한꺼번에 관람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전국 열아홉 개 도시를 돌며 한 달여간 진행된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 2018 공연이 서울 공연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21~23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크리스마스 칸타타 2018 서울 공연을 한다. 지난달 17일 안산을 시작으로 전국 열여덟개 도시에서 공연을 했고 서울을 마지막으로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2000년 창단해 지난 18년 동안 매년 연말 크리스마스 칸타타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창단 초기 약 20명에 불과했던 단원은 현재 합창단 42명, 오케스트라 68명, 지휘자 3명 등 총 113명으로 늘었다. 합창단 규모가 커진만큼 그동안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세련된 무대 연출과 수준높고 흥겨운 춤, 연기, 노래를 보여준다.

크리스마스칸타타는 총 3막으로 구성돼 약 두 시간 동안 오페라, 뮤지컬, 합창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다. 크리스마스를 주제로 한 '오페라, 뮤지컬, 합창' 종합예술공연인 셈이다.
크리스마스 칸타타 1막 오페라 공연의 한 장면.  [사진= 그라시아스합창단 제공]

크리스마스 칸타타 1막 오페라 공연의 한 장면. [사진= 그라시아스합창단 제공]


1막은 예수의 탄생을 주제로 한 오페라로 2000년 전 유대 시대에 와 있는 듯한 의상과 소품, 무대로 메시아를 기다리는 이스라엘 사람들의 간절함과 예수 탄생의 기쁨을 극적으로 표현하고 있다. 2막은 오 헨리의 단편소설 '크리스마스 선물'을 재구성한 뮤지컬이다. 바쁜 일상과 일에 빠져 소중 한 것을 잃고 사는 현대사회의 한 가정이 '크리스마스'를 계기로 하나가 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3막은 그라시아스합창단과 합창단의 수석 지휘자 보리스 아발랸이 선보이는 합창 무대다. 합창단이 오케스트라의 연주 속에 바로크시대의 거장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 중 'For Unto Us a Child is Born', 'Glory to God in the Highest', 'Halleluja' 등을 노래한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수석 지휘자인 아발랸은 러시아 공훈예술가이자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립음악원 교수다. 그는 2008년부터 그라시아스 합창단과 인연을 맺고 있다. 아발랸은 "같은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한 무대에 서게 되면, 그리고 그 목적이 깨끗하고 진실하며 아름답다면, 그들에게서 엄청난 에너지가 전달된다. 이 에너지가 청중들을 감동받게 한다. 이런 노래를 하는 사람들이 바로 그라시아스합창단"이라며 "한국의 삼성, 현대처럼 음악적인 부분에서 놀라운 실력으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에 있다"고 합창단에 대해 설명했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매년 세계 약 20개국에서 연 200회 이상 공연을 한다. 지난 9월18일~10월18일에는 뉴저지를 시작으로 북미 25개 도시를 순회한 크리스마스 칸타타 북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그라시아스 합창단은 2015년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합창제' 최고상, 2014년 이탈리아 리바 델 가르다 국제합창대회 대상, 스위스 몽트뢰 국제합창제 혼성부문 1등 상과 최우수 관객상을 받았다.
크리스마스 칸타타 3막 합창 공연의 한 장면.  [사진= 그라시아스합창단 제공]

크리스마스 칸타타 3막 합창 공연의 한 장면. [사진= 그라시아스합창단 제공]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