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산업부, 신남방·신북방 국가들과 상생협력 성과 본격화

최종수정 2018.12.21 10:31 기사입력 2018.12.21 10:31

댓글쓰기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 성과발표회' 개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ODA)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 사업을 통해 2012~2018년까지 7년간 23개 개도국을 대상으로 총 804억 원을 지원해 개도국의 산업·에너지 기반 구축을 지원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활성화했다.

산업 분야에서는 트랙터, 면화 수확기 등 농기계 개량보급을 통해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의 농업생산성을 향상시켰으며, 한국 기업과의 농기계 합작생산으로 수입을 대체하고 미얀마, 투르크메니스탄 등 인근 국가로 완제품을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필리핀 배전승압사업과, 이를 계기로 우리 기업이 수주한 소수력발전소 현대화 사업이 최근 동시에 완료돼 라오아그시 약 1만5000가구에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한다.

산업부의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는 우리 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산업화 경험을 활용해 개발도상국의 산업 발전과 친환경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3개 개도국 대상으로 총 14건의 프로젝트, 8건의 기술지도, 43건의 타당성조사 등 추진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발표회에서 공적개발원조 관계자는 유엔(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인용하며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경제성장, 산업화, 에너지 인프라 등이 강조하고 있다. 선진국 대비 적은 재원의 한계를 극복하고, 원조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피력했다.

윤상흠 산업부 통상협력국장은 "한국과 수원국이 함께 혁신성장과 공동 발전을 이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이 강점이 있는 산업 및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개도국의 발전 잠재력과 한국의 산업발전 경험을 적극 연계해 개도국의 빈곤퇴치와 국익증진을 위한 실질적 해법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우리 정부는 2019년 중점 협력시장인 신남방, 신북방 지역을 대상으로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할 것이며, 프로젝트 타당성 조사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