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입주사 6곳 "하반기 임직원 수 30% 성장"

최종수정 2018.12.18 14:54 기사입력 2018.12.18 14:54

댓글쓰기

올 하반기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 입주사 6곳, 6개월간 50여억원 투자 유치
머신러닝 개발 시간 30% 단축, 데이터 처리 속도 5배 상승 등 기술적 성과 함께 달성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입주사 6곳 "하반기 임직원 수 30% 성장"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구글이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에 입주한 스타트업 6곳이 입주기간 동안 투자금 50여억원을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구글이 만든 창업가 공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는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의 올해 하반기 성과를 18일 서울 강남구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발표했다.

지난해부터 국내 스타트업의 성장과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해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을 진행해온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는 올 하반기 인공지능(AI)이나 머신러닝(ML)을 활용한 입주사 6곳 ▲디자이노블(데이터 기반 패션 비즈니스) ▲아키드로우(인테리어 디자인 솔루션) ▲애포샤(데이터 처리 가속 솔루션) ▲커먼컴퓨터(AI·블록체인 솔루션) ▲하비박스(개인 맞춤형 취미 큐레이션 서비스) ▲휴먼스케이프(희귀질환자 블록체인 커뮤니티)의 성장을 공유하고 개발 서비스를 선보였다.

올 하반기까지 입주사 17개사를 배출한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은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매년 2회 직접 입주 스타트업을 모집하고 관리하는 지원 프로그램이다. 참가 스타트업은 입주사 전용 사무실을 무료로 제공받고, 전 세계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입주사 공간과 창업 공간을 사용할 수 있는 패스포트 프로그램과 구글 직원 멘토링, 글로벌 네트워킹 기회 등 다양한 혜택을 활용할 수 있다.

올 하반기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에 선정된 입주사들은 입주 기간 동안에만 50여억원의 투자를 받아냈고, 회사 규모(직원 수 기준)는 약 30% 커졌다. 아키드로우는 크라우드 펀딩을, 휴먼스케이프는 시리즈A 투자를 받았으며, 커먼컴퓨터는 머신러닝 개발 시간을 30% 단축했다. 하비박스는 오프라인 누적 사용자가 25만명을 넘겼으며, 디자이노블은 일 평균 3000개의 데이터를 업데이트하고, 애포샤는 데이터 처리 속도가 5배 상승하는 성과를 냈다.
한상협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한국 총괄은 이날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와 함께했던 입주사들은 대기업과 M&A를 맺어 규모가 커지거나, 사용자가 전 세계 수억명으로 늘어나는 등 가시적인 성장을 보여줬다"며 "그 과정에서 우리는 그들을 직접 만나 고민을 나누고 성장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는데, 앞으로도 이들이 글로벌로 나아가고 건강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꾸려갈 수 있도록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파트너사로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에 입주하고 있는 벤처캐피탈(VC) 스트롱벤처스의 배기홍 공동대표는 "유망하고 단단한 잠재력을 지닌 스타트업 6곳과 입주 초기부터 가깝게 지내며 남다른 패기와 열정적인 모습을 인상 깊게 지켜봐왔다"며 "6개월 동안의 경험과 성장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끊임 없이 도전하고 세상을 바꾸는 패러다임을 만드는 유니콘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축하를 전했다.

서울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는 지난 2015년 5월 전세계 3번째이자 아시아 최초로 개관해 3만명의 커뮤니티 회원을 보유한 스타트업 공간으로 성장했으며, 구글의 제품과 네트워크, 우수 사례를 발굴하고 공유하며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 있다.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 외에도 전 세계에서 선발된 구글 직원이 상주하며 각 담당 분야에 대해 집중 멘토링하는 '캠퍼스 엑스퍼트 서밋'과 육아로 창업의 꿈을 미뤄온 부모를 위한 창업 지원 프로젝트 '엄마를 위한 캠퍼스'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회원이 소속된 스타트업들은 지난 3년간 1100억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했고, 11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했다.

한편, 내년 2월부터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와 함께하는 2019년 상반기 캠퍼스 입주 프로그램 입주 스타트업은 온라인 서류 심사와 발표 심사를 거쳐 오는 21일 최종 선정된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