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신망 죽어도 방송망으로 '재난경보' 받는다

최종수정 2018.12.13 14:30 기사입력 2018.12.13 14:30

댓글쓰기

재난시 통신망 죽어도 UHD방송망으로 재난경보
재난경보 사각지대 줄여 피해 최소화 목표

통신망 죽어도 방송망으로 '재난경보' 받는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지진이나 화재 등 재난 발생시 통신이 두절된 상황에서도 재난경보를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 마련된다. UHD방송망을 통해 재난경보를 보내 재난 피해를 최소화하는 서비스가 내년 상반기부터 시작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지상파 방송을 활용한 재난경보 서비스'를 내년부터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지상파 초고화질(UHD) 방송를 이용해 재난정보를 문자·이미지·음향 등의 형태로 전광판·대중교통·다중이용시설 등에 전송하는 서비스다. 재난으로 통신망이 소실된 경우에도 방송망을 통해 재난경보를 알려, 경보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통신망 죽어도 방송망으로 '재난경보' 받는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전 국토에 도달 가능한 UHD 재난경보망을 구축한다. 행안부·기상청 등으로 전송받은 긴급 재난정보를 전국 지상파 UHD 방송 송신망을 통해 전달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한다.
방송사 연주소(제작시설)에 지상파 UHD 재난경보 신호 생성장비를 설치하고 전광판, 대중교통(버스·지하철), 다중이용시설, 병원·요양원 등 국민 체감도 및 전달효과가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재난경보 수신기를 배치한다. 재난경보 범위는 내년 수도권을 시작으로 전국으로 넓힌다.

재난경보 표준화에도 나선다. 전송속도 향상, 지능형 재난경보 플랫폼 등을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한다. 또 누구나 쉽게 재난경보 서비스를 개발·도입할 수 있도록 핵심기술 표준화 및 수신기 모듈화를 추진한다.

지상파 UHD 재난경보 기업 지원과 제도 개선에도 힘쓴다. 국내 실증단지 구축, 해외 진출 중소기업 지원, 글로벌 표준화 대응 등 국내 재난경보 기업을 지원한다. 안정적 재난경보를 위해 관련 기술 기준, 가이드라인 등의 제·개정을 추진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신속하고 안정적인 재난경보 전달은 국가의 의무인 만큼 지상파 재난경보 도입을 통해 재난경보 전달체계의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신망 죽어도 방송망으로 '재난경보' 받는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