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이오경제 가속화…인재 육성·인프라 구축, 정부 지원 박차

최종수정 2018.12.11 15:00 기사입력 2018.12.11 15:00

댓글쓰기

제3회 바이오특별위원회 개최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게티이미지뱅크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정부가 바이오경제 가속화를 위해 우수 인재 육성부터 기반기술 및 연구자원 인프라 구축까지 지원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정부는 1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농림축산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진청 등 주요부처와 민간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제3회 바이오특별위원회(위원장 임대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이하 바이오특위)를 개최하고 이 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바이오경제를 선도할 우수인재 육성 방안,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추진전략, 국가전략생명연구자원 선정 등 주요 바이오 정책 3건이 논의됐다. 우선 과기정통부와 관계부처는 바이오인력의 역량 제고와 바이오인력 생태계 선순환 구축을 통해 바이오경제 진입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을 수립했다. 여기에는 학부 교육에서 산업 수요 대응 교육과정 강화 및 학생 진로 탐색 지원, 바이오 특성화학과 운영과 기존 인프라 활용 실습교육, 학·석 통합과정 활성화 등을 통한 기업 요구 인재 양성, 바이오R&D 고도화와 산학협력을 통한 석·박사급 연구인력 양성, 산업적 공백 영역의 R&D 및 인력양성 확대, 연구지원인력 확대를 통한 생산성 및 연구인력 역량 제고 등의 내용이 포함돼 있다.

또 과기정통부와 복지부는 신약개발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단축해 국가적 신약개발 역량을 높이고 국민 의료비를 절감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전략'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전문가 검토를 통해 후보물질 발굴, 임상시험, 스마트 약물감시, 약물 재창출 등 4대 선도분야를 선정해 3년간 580억원 규모의 투자를 할 계획이다. 인공지능과 신약개발 양 분야에 모두 전문성을 갖춘 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커리큘럼도 개발·운영한다.
과기정통부와 관계부처는 미래 수요와 나고야의정서 이행에 따른 자원주권 확보와 바이오연구·산업계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전략적 생명연구자원 10개도 선정해 발표했다. 생쥐, 원숭이, 세포주, 락토바실러스는 생명공학 실험에 대표적으로 사용되는 자원이며 벼, 돼지, 콩, 소, 김, 인삼은 유전체 분석, 형질전환 등의 생명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자원들이다. 관계 부처들은 국가전략생명연구자원을 추가 발굴하고 국가전략자원별 전담기관을 지정해 소관 전략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최근 국내 바이오기업들의 대규모 기술수출 소식이 잇따라 들려오고 생산규모 및 일자리가 급속히 증가하는 등 국내 바이오산업이 본격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며 "바이오경제의 가속화를 위한 우수 인재의 양성부터 기업의 기술혁신을 지원할 기반기술 개발, 연구자원 인프라 구축까지 정부는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