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낙규의 Defence Club]국내 무인정찰기… 연이은 추락에 불량부품까지

최종수정 2018.12.08 09:00 기사입력 2018.12.08 09:00

댓글쓰기

리모아이

리모아이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육군이 지난 10월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단'을 창설하고 무인기를 추가 도입하기로 했지만 국내 생산 무인기 불량정비와 추락사고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육군의 '드론봇(드론+로봇) 전투단'은 현재 무인기 10대를 운용 중이며 연내 18대를 추가로 도입할 예정이다. 드론봇전투단은 현재 이스라엘제 '헤론' 무인정찰기(UAV) 2대와 소형드론 8대(고정익 2대, 회전익 6대)를 운용하고 있다. 이 가운데 군사용이 9대, 민수용이 1대다. 전투단 인원은 초대 전투단장인 김영균 대령을 포함해 창설 당시 51명에서 현재 85명으로 늘어났다.

문제는 국내에서 정비중인 무인정찰기와 무인기다. 군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생산한 군단급 무인기(UAV)인 송골매는 불량한 부품을 사용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KAI의 하도급업체 D사는 진품이 아닌 것으로 의심되는 부품, 세관 신고를 하지 않은 밀수입 부품을 사용해 송골매를 정비해왔다는 것이다.

송골매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1999년부터 생산했다. 2002년부터 군단급 부대에 배치된 이 무인기는 북한군 병력과 장비, 이동표적 등에 대한 실시간 영상정보를 제공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하지만 2002년 이후 올해 10월까지 고장 및 오류가 550여 건, 추락 사고만 6번이 일어났다.
유콘시스템에서 생산하는 대대급 무인정찰기 리모아이(Remoeyeㆍ사진)의 경우 추락사고가 줄지 않고 있다. 대대급 무인기의 추락사고는 시험운영이 시작된 2015년부터 이어졌다. 추락사고 건수만 2015년 8건, 2016년 12건, 2017년 13건으로 늘어났다. 올해 8월까지만 10대가 추락해 사고건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군은 추락한 무인항공기가 비행도중 통제불능ㆍ탑재통신기 고장, 서보모터 오작동, 비행도중 추력모터 중지, GPS신호두절 등 장비에 결함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한항공에서 양산한 사단정찰용 무인항공기(UAV)가 자체 시범비행 도중 추락하기도 했다. 사단정찰용 무인기는 지난 8월 경기도 연천군 일대에서 점검차 시범비행 중이던 인근 야산에 추락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5년 12월 말 방사청과 사단정찰용 무인기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2020년까지 5년간 약 4000억원을 투자해 양산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