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중국·러시아와 군비경쟁 중단 논의할 것"

최종수정 2018.12.04 21:43 기사입력 2018.12.04 19: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러시아의 정상에게 군비 경쟁의 중단 논의를 제안했다.

3일(현지시간) AP·AFP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장차 언젠가 시(진핑 중국) 주석과 내가,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함께 심각하고 통제할 수 없는 상태가 된 군비 경쟁에 대한 의미 있는 중단을 논의하기 시작할 것으로 확신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미국은 올해 (국방비로) 7160억달러(약 795조7천억원)를 썼다. 정신 나간 일!"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러시아와 중국에 군비 경쟁의 중단 논의를 제안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10월 중거리 핵전력 조약(INF)에서 탈퇴하겠다고 밝힌 것과 대치되는 내용이라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러시아가 (INF) 협정을 준수하지 않고 있다"며 "그들이 준수하지 않았기 때문에 나는 협정을 끝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로부터 이틀 전에는 "우리는 (INF) 협정을 폐기하고 탈퇴하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다만 미국은 공식적으로 INF 조약에서 탈퇴할 시기를 구체화하지 않아서 여지는 남아있다. INF는 1987년 체결됐고, 핵 군축을 다룬 미국과 러시아 간 첫 합의다. 사거리 500∼5500㎞의 중·단거리 탄도·순항미사일의 생산과 실험, 배치를 전면 금지하기로 해 냉전시대 군비 경쟁을 종식시키는 토대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10월 미 행정부는 러시아가 INF를 오랫동안 위반해왔기 때문에 자신들도 이 조약에서 탈퇴할 수밖에 없다는 주장을 펼친 바 있다.

INF는 현재 미국과 러시아 사이의 협정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도 당사국으로 포함시켜 군축 대열에 합류하게 하려는 의도를 갖고 있다. 다만 중국은 지난달 미국의 INF 탈퇴나 중국의 INF 가입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바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4일 정례 브리핑에서 군비경쟁을 중단하자는 트럼프의 트윗과 관련한 질문에 "중국은 시종 평화와 발전의 길을 걸어왔다. 방어적인 국방정책을 견지하면서 어떠한 군비 경쟁에도 참가하지 않았고, 어떤 나라도 위협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최근 개최된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트럼프와 푸틴 대통령이 만나 INF 문제를 주요 의제로 논의할 것으로 관측됐지만 정상회담은 무산됐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