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수부 "불법 대게 유통·판매행위 '카톡'으로 제보해주세요"

최종수정 2018.12.03 06:00 기사입력 2018.12.03 06:00

댓글쓰기

해수부 "불법 대게 유통·판매행위 '카톡'으로 제보해주세요"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은 본격적인 대게 조업철(12월~다음해 5월)을 맞아 대게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 불법 대게 유통·판매행위를 제보 받는다고 3일 밝혔다.

현재 어획이 금지돼 있는 어린대게와 암컷대게는 육상, 온라인 등에서 암암리에 유통·판매되고 있어 제보 없이는 불법 대게 유통·판매행위를 적발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동해어업관리단은 육상 및 온라인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불법 대게 유통·판매를 적발하기 위해 2015년부터 육상단속반을 구성해 상시적으로 지도·점검을 실시해 왔다. 지난 4월과 11월에는 어린대게 유통 및 암컷대게 취식 후기 등에 대한 SNS 게시물을 단서로 잡아 유통업자와 음식점주를 수산자원관리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이를 계기로 동해어업관리단은 불법 대게 유통·판매행위를 더욱 적극적으로 단속하기 위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활용한 불법대게 유통·판매행위 제보 시스템을 마련했다.
이 제보 시스템은 전 국민이 감시자가 돼 동해어업관리단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통해 불법 대게 유통·판매행위를 제보하면, 제보 내용을 바탕으로 동해어업관리단이 단속에 나서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제보방법은 카카오톡에서 친구찾기를 통해 동해어업관리단을 검색해 친구추가 한 후, 1대 1 대화로 불법 대게 유통·판매행위를 한 곳의 상호·위치·거래(판매) 장소 등 구체적 정황에 대해 제보하면 된다. 관련 사진이나 동영상을 함께 전송하면 더욱 좋다.

또한 제보 내용을 토대로 적발해 검거했을 경우 제보자에게는 수산관계법령 위반행위 신고자에 대한 포상기준 및 방법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최소 10만원부터 최대 200만원까지 신고포상금이 지급된다.

김성희 해수부 동해어업관리단장은 "동해안의 주 어종인 대게자원 회복을 위해 SNS를 활용한 국민 참여형 단속 방안을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육·해상에서 발생하는 불법 수산물 거래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 제보 시스템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