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5G개막 키워드, 폰과 4차산업혁명

최종수정 2018.12.01 12:30 기사입력 2018.12.01 12:30

댓글쓰기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일 직접 5G스마트폰 시제품을 통해 5G망을 시연하며 "감개무량하다"고 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1일 직접 5G스마트폰 시제품을 통해 5G망을 시연하며 "감개무량하다"고 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이동통신 3사가 1일 0시를 기해 5G 첫 전파를 쏘면서 다양한 서비스가 5G시대에 펼쳐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동통신 서비스의 개벽 뿐만이 아니다.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인공지능 로봇 등 다양한 미래형 서비스의 현실 속으로 다가올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5G스마트폰으로 시연전화

이통 3사는 이날 삼성전자의 5G 스마트폰 시제품을 통해 5G의 시작을 알렸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직접 시제품으로 영상통화를 하며 "LTE보다 좋다. 레이턴시도 없고 좋네요. 세계에서 처음으로 5G 스마트폰으로 영상통화라니 감개무량하다"라고 말했다.

이동 3사는 삼성전자가 내놓은 라우터를 이용하지 않고 5G스마트폰을 통해 5G시작을 알렸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의 특징을 지닌 5G망이 4차산업혁명의 기폭제 역할을 하기 이전에, 본연의 업무인 이동통신망으로서 각인되는 것을 원했기 때문이다.
소비자가 공감할 수 있는 서비스 시연을 통해 내년 3월 5G스마트폰이 출시되면 4G에서 5G로 가입자 갈아타기를 유도한다는 전략이다.

다만 박 사장처럼 삼성전자 폰을 들고 홍보사진까지 찍는 이통사도 있지만 LG유플러스처럼 5G스마트폰으로 시연한건지 명확하게 알리지 않는 이통사도 있다. LG유플러스는 대전에서 노트북으로 영상전화를 걸어 서울의 5G폰과 통화하는 것을 시연했는데, 노트북에는 삼성전자 5G라우터가 사용됐고 서울 시연에도 삼성 5G폰 시제품이 사용됐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일 5G 화상통화 중이다. 모니터와 하 부회장(중간) 사이에 위치한 검은색 폰이 삼성전자의 5G스마트폰 시제품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일 5G 화상통화 중이다. 모니터와 하 부회장(중간) 사이에 위치한 검은색 폰이 삼성전자의 5G스마트폰 시제품이다.




서비스키워드 자율주행, 로봇, 스마트팩토리

이통 3사는 5G시대를 개막하며 각기 고객을 소개하며 5G의 무한한 가능성에 대해 소개했다.

SK텔레콤은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5G 서비스가 현실로 실현될 것임을 알렸다. SKT의 첫 고객인 안산 명화공업은 이날 오전 '5G-인공지능(AI) 머신 비전' 솔루션을 가동했다. 이 엄체는 AI가 접목된 5G망을 자사 제조공정의 카메라와 접목해 제품의 결함여부를 실시간 점검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5G 자율주행차의 일반 운행도 시작했다. 경기 화성 자율주행 실증도시 'K-City'와 시흥 일반도로가 무대다. 차량은 1초에 수십 번씩 관제센터, 신호등과 주변 정보를 주고받았다.

KT는 인공지능 로봇 '로타'에 5G를 연결했다. KT는 2호, 3호의 머신(Machine), B2B 파일럿 가입자로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의 첫 고객은 경기도 안양의 'LS엠트론'이다. 양사는 국내 첫 '5G 원격제어 트랙터'를 개발했다. 관제 시스템 지도에 이동 경로를 설정하면 수십㎞ 떨어진 곳의 트랙터가 설정된 경로로 이동하면서 무인 경작을 한다.

LG유플러스는 5G 원격제어 기술을 지뢰 제거나 폐기물 처리, 건물철거 등 위험한 산업 현장의 중장비에도 접목해 인명피해를 방지하는데 활용한다.

KT는 5G 1호 가입자가 일반인이나 기업이 아닌 로봇이라고 1일 밝혔다. KT는 5G 1호 가입자로 ‘로타’를 선정한 것은 단순한 이동통신 세대의 교체가 아닌 생활과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했다.

KT는 5G 1호 가입자가 일반인이나 기업이 아닌 로봇이라고 1일 밝혔다. KT는 5G 1호 가입자로 ‘로타’를 선정한 것은 단순한 이동통신 세대의 교체가 아닌 생활과 산업 전반을 혁신하는 플랫폼이 될 것이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