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B자산운용, 업계최초 中 MSCI China ETF 신규상장

최종수정 2018.11.28 09:09 기사입력 2018.11.28 09: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KB자산운용이 28일 'KBSTAR 중국 MSCI China 선물(H) 상장지수펀드(ETF)'를 업계 최초로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고 이날 밝혔다.

세계 투자자들의 주요 벤치마크로 활용되는 MSCI China 지수는 중국본토A주, 홍콩, 미국에 상장된 중국주식에 포괄적으로 투자한다. 회사 측은 특히 중국본토A주의 MSCI신흥시장지수 신규편입으로 수급측면에서도 유리하다고 보고 있다.

지난달 말 기준 텐센트(13.7%), 알리바바(11.6%), 중국건설은행(5.4%), 차이나모바일(3.7%), 바이두(3.7%) 등의 종목으로 구성되어 있어 IT와 같은 중국의 신경제 기업에 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홍융기 KB자산운용 멀티솔루션본부 상무는 "현재 MSCI신흥시장지수내 비중이 0.7% 수준인 중국A주는 내년 8월 2.8%, 오는 2020년 5월 3.4%까지 확대될 전망이며 이로 인해 내년 8월까지 신규자금 660억 달러가 중국시장으로의 유입될 것으로 추산된다" 며 "'KBSTAR 중국MSCI China ETF'에 투자하면 MSCI China지수에 편입되는 종목에 자동으로 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BSTAR 중국 MSCI China 선물(H) ETF'는 싱가폴에 상장된 미국달러표시 MSCI China선물에 투자하는 방법으로 MSCI China지수를 추종한다.
원달러 환헤지를 통해 환율변동위험을 최소화하며 선물투자를 위한 증거금을 제외한 대부분의 자산은 국내채권 등에 투자하여 추가적인 수익을 추구한다.

홍 상무는 "마켓메이커제(시장조성제도)를 통해 충분한 유동성이 공급되는 싱가폴거래소의 MSCI China 선물에 투자하게 된다"며 "현재 매수매도 호가차이는 약 0.10~0.15% 수준으로 기존 중국ETF 대비 매매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이날부터 주 당 1만원(예정)에 거래할 수 있다. 다음달 28일까지 키움증권을 통해 100주 이상 매수하는 고객 선착순 1000명에겐 신세계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을 증정한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