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각장애인을 위한 즉흥연극 '나의 이야기 극장'…24일 인천 올림픽기념관

최종수정 2018.11.22 16:41 기사입력 2018.11.22 16:41

댓글쓰기

(사)행복공장과 '연극공간 해' 주최…청각장애인이 수화로 하는 이야기 즉석에서 연극으로 펼쳐

'나의 이야기 극장' 공연 모습 [사진=행복공장]

'나의 이야기 극장' 공연 모습 [사진=행복공장]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청각장애인 관객들의 삶의 이야기를 즉흥 연기로 풀어내는 연극이 선보인다.

(사)행복공장(이사장 권용석)은 '연극공간 해'와 함께 오는 24일 오후 2시 인천 올림픽기념국민생활관 소강당에서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즉흥연극 '나의 이야기 극장'을 공연한다.

이 공연은 관객이 기뻤던 일이나 슬펐던 일, 화났던 일이나 힘들었던 일, 지금 기분이나 어제 밤 꿈 등 어떤 이야기든지 하면 무대 위 배우들과 연주자가 잘 듣고 관객의 이야기를 즉석에서 연극과 음악으로 표현하는 즉흥연극이다.

공연을 진행하는 '연극공간 해'는 1997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즉흥연극(플레이백시어터) 전문극단으로, 국내에서 공연 경험이 가장 많을 뿐 아니라 최고 수준의 공연을 하는 극단으로 알려져 있다.
행복공장과 '연극공간 해'는 지난 8월부터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후원을 받아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5차례 공연을 했으며, 이번 인천에서 공연이 마지막 공연으로 무료 관람할 수 있다.

권용석 행복공장 이사장은 "이번 공연은 평소 연극을 접하기 어렵고, 일반인들과 소통할 기회가 많지 않은 청각장애인들에게 아주 색다른 재미와 감동을 주고 서로 공감하고 위로하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처음 '나의 이야기 극장' 공연에서 연기한 김동규 배우는 "처음에는 청각장애인들을 대상으로 공연이 제대로 이뤄질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마음으로 눈으로 연극을 잘 즐기고 어떤 면에서는 일반 관객들보다도 소통이 더 잘 된 것 같다"며 "우리의 연극이 청각장애인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고 기쁨이 되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전 공연을 관람했던 장애인단체 관계자도 "장애인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을 어려워하고 꺼려하는데, 의외로 많은 장애인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여러 사람들 앞에서 나누는 모습이 인상적이었고 많은 위로를 받았을 것"이라며 "배우끼리 상의하지 않고 연극을 만들어내는 것이 신기하고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을 주최한 행복공장은 성찰과 나눔을 통해 우리 사회의 행복을 모색하는 비영리사단법인으로 2009년에 설립됐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정보나 관람 문의는 행복공장에 하면 된다. (02-6084-1016, hf1016@hanmail.net)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