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낙규의 Defence Club]비질런트 에이스 결국 취소… 내년 연합훈련은

최종수정 2018.11.01 06:53 기사입력 2018.11.01 06:5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 한미가 올해 12월로 예정됐던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Vigilant Ace)'를 실시하지 않기로 최종 결정했다.

1일 국방부에 따르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은 31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D.C에 있는 펜타곤(국방부)에서 제50차 한미 안보협의회의(SCM)를 열고 비질런트 에이스 유예를 승인했다.

비질런트 에이스 유예 결정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작년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 때 북한이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ㆍ폭격기의 한반도 전개에 강한 거부 반응을 보인 만큼, 연합공중훈련 강행으로 남북 및 북미의 비핵화 대화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2015년 'Pen-ORE'(한반도 전시작전 준비훈련)라는 명칭으로 처음 실시된 비질런트 에이스는 매년 12월 한미 공군 항공기들이 대규모로 참가한 가운데 실시됐다. 지난해 12월 닷새 동안 진행됐던 비질런트 에이스 때는 한미 공군 항공기 270여 대가 투입됐다. 미 공군 스텔스 전투기 F-22 6대, F-35A 6대, F-35B 12대도 한반도로 전개됐다.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 배치된 장거리 전략폭격기 B-1B '랜서'까지 이틀 연속 투입되는 등 공세적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올해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남북 및 북미 대화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북한을 자극할 수 있는 대규모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이 내려졌다. 비질런트 에이스 유예는 미측이 먼저 제안했다. 비질런트 에이스 유예 결정은 6ㆍ12 북미정상회담 직후 북한 비핵화를 촉진하기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결정과 맥을 같이 한다.

매티스 국방부 장관은 아세안확대국방장관회의(ADMM-Plus)를 계기로 지난 19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올해 12월 첫째 주 예정됐던 비질런트 에이스를 유예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정 장관이 외교적 노력에 대한 군사적 지원 원칙에 공감하면서도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려면 비질런트 에이스를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시행하는 조정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하면서 비질런트 에이스 유예 발표는 이번 SCM으로 미뤄졌다.

문제는 앞으로의 훈련이다. 올해 들어 을지프리덤가디언(UFG)과 2개의 한미 해병대연합훈련(KMEPㆍ케이맵), 그리고 비질런트 에이스까지 총 4개의 한미 연합훈련이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올해 마지막 남은 대규모 연합훈련이었던 비질런트 에이스를 연기함에 따라 앞으로의 한미연합훈련 일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내년 3월로 예정된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 훈련을 하기로 했지만 시행여부는 불확실하다.

3대 연합훈련 중 하나인 키리졸브 연습은 한반도 전면전에 대비한 연합방위태세 점검과 전쟁 수행절차 숙달에 중점을 두고 있다. 훈련 형태는 전구(戰區ㆍTheater)급 지휘소연습(FTX)으로, 컴퓨터 시뮬레이션에 의한 모의 워게임(war game)이 주를 이룬다. 비슷한 형태의 UFG 연습이 올해 8월로 예정됐다가 유예됐기 때문에 비핵화 협상이 원활히 진행되면 KR 연습도 유예될 가능성도 있다.

독수리훈련은 실제 병력과 장비가 움직이는 야외기동훈련(FTX)이다. 최근 연합기동훈련, 해상전투단훈련, 연합상륙훈련, 연합공격편대군훈련 등 연합작전과 후방지역 방호작전 능력을 배양하는 훈련으로 범위가 확대됐다.

한미는 키리졸브 연습과 독수리훈련의 유예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어떤 결정도 내리지 않았다.

정부 관계자는 "연합훈련의 유예 여부는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에 대한 군사적 지원과 이와 상충하면서도 연관된 연합방위태세 유지라는 두 가지 원칙을 고려해 결정된다"며 "내년 연합훈련에 대해서는 아직 어떤 결정도 내려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