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발면적 51㎢' 인천경제자유구역 영종지구…'영종국제도시' 명칭 변경

최종수정 2018.10.22 14:52 기사입력 2018.10.22 14:52

댓글쓰기

인천 영종국제도시 개발계획

인천 영종국제도시 개발계획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 영종지구의 명칭이 '영종국제도시'로 바뀌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명칭 변경과 함께 영종지구 개발계획(변경안)을 관보에 게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현재 영종지구의 개발면적 51㎢ 가운데 영종지역이 약 96%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송도·청라국제도시와 같이 경제자유구역의 통일성을 갖추기 위해 영종지구를 '영종국제도시'로 명칭을 변경했다.

지난 2003년 지정된 인천경제자유구역은 송도지구, 영종지구, 청라지구로 나뉜다. 청라지구가 2011년, 송도지구가 2014년 각각 송도국제도시로 명칭이 바뀌었으나 영종지구는 그동안 지정 당시 명칭이 그대로 사용돼 주민들의 불만이 많았다.
인천경제청은 각 유관부서에 명칭변경 사항을 통보, 공문서 및 각 홍보물 등에 '국제도시' 명칭이 사용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명칭 변경으로 영종지역 주민들의 소외감을 해소하고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인천경제자유구역 영종국제도시를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영종국제도시는 중구 운서·운남·운북·중산·을왕·남북·덕교·무의동 일원 51.2㎢(5120만㎡)로 개발계획상 미단시티, 영종하늘도시, 무의 쏠레어 복합리조트 등 12개 단위개발사업지구가 있다. 시행기간은 2003~2022년이다.

인천경제청은 송도와 영종국제도시의 시행기간을 2030년까지 연장하는 개발계획 변경을 추진하고 있어 일부 단위사업의 개발기간이 조정될 전망이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