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플레이그라운드] 황성재 파운데이션엑스 대표 "블록체인 프로젝트, 실행이 필요"

최종수정 2018.10.16 10:26 기사입력 2018.10.16 10:26

댓글쓰기

황성재 파운데이션엑스 대표 기조강연

황성재 파운데이션엑스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그랜드볼룸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2018 블록체인 플레이그라운드'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황성재 파운데이션엑스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그랜드볼룸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2018 블록체인 플레이그라운드'에서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블록체인의 플랫폼에 있어서 중요한 것은 실행이다." 블록체인 스타트업 전문 액셀러레이터인 파운데이션엑스의 황성재 대표가 블록체인 업계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은 실제 우리의 삶에서 체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황 대표는 16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관에서 아시아경제 주최로 열린 '2018 블록체인 플레이그라운드' 행사 기조강연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블록체인에는 기술, 거버넌스, 비즈니스라는 세 가지 레이어가 있다"면서 "이 중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실제 회사로서 비즈니스 성공 사례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많은 프로젝트들이 이른바 '백서'를 통해 멋진 미래를 그리고 있었지만 '스캠(사기)' 논란도 끊이지 않았고 실제 비즈니스로 연결되는 데 있어 지속 가능성이 부족한 측면도 많았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그는 "블록체인이라는 신기술은 큰 파도를 일게 했지만 비즈니스에 대한 경험과 철학이 있는 프로젝트가 많지 않다"며 "투자자 입장에서 보면 100개 중에서는 4개만 지속 가능한 가치를 가져간다는 통계도 있다"고 했다. 이는 파운데이션엑스가 블록체인 비즈니스 생태계를 만드는 것을 중요하다고 보고 주요 전략으로 삼은 이유이기도 하다. 황 대표는 "비즈니스가 지속 가능한 형태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만들어 가야 한다"며 "실제 세상의 네트워크와 블록체인 생태계의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역할이 필요하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ICO에 성공했던 회사들이 실제 업계의 회사들을 인수하고 있는 것은 최근 블록체인 업계의 주요 경향"이라며 "블록체인 생태계의 비즈니스가 실제 세상과 가까워지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했다. 또 그는 "올해 가장 큰 변화는 시장의 투자자들이 개인에서 펀드 투자자들로 바뀌고 있다는 것"이라며 "제도권 내에서 많은 펀드들이 만들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시장 전망에 대해서도 황 대표는 "침체에 대한 우려도 많았지만 지금 거품이 걷히고 새로운 혁신이 만들어지고 있다"며 "건전한 프로젝트들이 투명하게 도전을 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대해 최영범 아시아경제 대표는 "올해는 블록체인의 원년이라고 할 수 있다"며 "변화에 대한 두려움은 늘 있지만 기술 발전과 혁신은 거부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최 대표는 "창간 30주년을 맞아 '블록체인, 미래가치를 바꾸다'라는 주제로 준비한 이번 행사는 블록체인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 실제 사례에 초점을 맞췄다"며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고 산업을 혁신할 수 있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찾고 이 아이디어를 통한 창업 성공사례를 만들어 우리나라의 블록체인 생태계가 자리를 잡는 데 일조하고자 한다"고 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