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佛 스타트업 협력확대"…양국간 '투자유치 네트워크' 공유

최종수정 2018.10.16 06:00 기사입력 2018.10.16 06:00

댓글쓰기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한ㆍ프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스타트업 우수사례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한ㆍ프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스타트업 우수사례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한국과 프랑스의 스타트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투자유치 행사를 가졌다. 또 양국 스타트업 지원기관들은 해외 진출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스타트업 우수사례를 통한 성장전략을 모색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스타트업 서밋'을 개최하고 정부ㆍ유관기관ㆍ창업기업 등의 협업을 통해 양국 간 기술창업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 유럽 순방의 일환으로 국내 스타트업의 프랑스를 중심으로 한 유럽 진출과 네트워크 구축 지원을 위해 마련했다.

중기부 산하기관인 중소기업진흥공단과 창업진흥원은 코트라, 프랑스 현지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인 'Creative Valley'와 함께 양국 스타트업 지원정책을 공유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해외 진출 역량과 혁신성을 반영해 선발된 양국 19개 스타트업의 IR피칭 대회를 개최했다.

한국에서는 프랑스 진출을 희망하는 112개 업체가 신청해 35개사가 선정됐다. 이 중 프랑스 벤처캐피털에서 관심을 보인 12개사가 투자유치 IR을 진행했다. 프랑스에서도 한국 진출을 희망하는 24개 업체 중 선정된 7개사가 IR을 통해 한국 시장 진출 의지와 현지화 전략을 발표했다.
또 프랑스 벤처캐피털, 엔젤투자자, 바이어 등이 참여하는 기업별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회도 운영했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한ㆍ프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서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한ㆍ프 스타트업 서밋' 행사에서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양국 기관들의 다양한 협력관계도 구축했다. 중진공은 프랑스 공공투자은행(BPI)과 양국 간 중소기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BPI는 중소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자금을 구성하는 게 주요 업무다. 프랑스 내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중추기관으로 중진공과 사업 포트폴리오가 매우 유사하고 다양해 협업을 통한 성과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추후 공공펀드 조성 등 후속조치 연계도 검토할 방침이다.

중진공은 프랑스 IT교육기관인 'Ecole 42'와 청년창업 확산을 위한 액션플랜 협약도 체결했다. 창진원 및 코트라도 파리시가 설립한 공공기관인 'Paris Region Enterprise'와 한ㆍ프 창업기업의 성공적 진출을 위한 협력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 공공기관은 유럽ㆍ프랑스 진출 해외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석종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프랑스는 벤처캐피털 투자가 유럽에서 가장 많을 정도로 스타트업 생태계가 발단된 국가인만큼 양국 간 스타트업 교류와 협력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한국과 프랑스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이 투자유치, 파트너십 등의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