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책 읽는 도시' 선포

최종수정 2018.10.10 07:41 기사입력 2018.10.10 07:41

댓글쓰기

13일 오전 11~오후 7시 구청 앞마당과 당산공원서 열려… 개막식에 ‘책 읽는 가족’ 시상 및 ‘책 읽는 도시’ 선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13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구청 앞마당과 당산공원에서 ‘제3회 영등포 북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책과 사람이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의 장으로 어린이들 오감을 만족시킬 다양한 독서 체험과 공연 등이 펼쳐진다.

이번 북페스티벌의 주제는 ‘4대 원소로 이루어진 자연환경과 자원순환’이다. 자연과학과 관련된 도서와 문화 프로그램 등이 다채롭게 마련돼 있어 어린이들의 과학적 상상력과 흥미를 높일 예정이다.

축제는 주니어 오케스트라와 어린이 방송댄스 공연으로 문을 연다. 개막식에는 지난 1년간 구립도서관을 모범적으로 이용하며 독서를 많이 한 가족을 선발해 시상하는 ‘책 읽는 가족’ 시상식과 구청장의 ‘책 읽는 도시’ 선포식이 진행된다.

개막식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책과 소통하는 참여형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메인 프로그램은 ‘4대 원소(흙, 물, 불, 공기)’ 미션 프로그램이다. 각 원소와 관련된 주제 도서를 읽고 ‘사서를 이겨라’ 등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것으로 자연 순환의 원리를 깨닫는다.
영등포구 '책 읽는 도시' 선포
이와 함께 버려진 유리병, 과자봉투, 병뚜껑, 폐도서 등을 활용해 새로운 제품으로 만드는 ‘업사이클링’, ‘일회용컵 다육이 키우기’, ‘태양 자외선 야광 팔찌’, ‘상상 목공 놀이터’ 등 환경보호 의식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어린이들의 눈을 즐겁게 해 줄 이색적인 공연도 준비됐다. 물, 불, 공기, 색을 주제로 과학실험을 하는 ‘젊은 과학자의 사이언스 버스킹’과 손바닥 불꽃쇼, 화산대폭발 등을 실험하는 ‘신기한 과학실험쇼’ 등을 선보인다.

오후 5시30분부터 6시30분까지는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법’이라는 주제로 북콘서트가 열린다. '김산하의 야생학교' 저자인 김산하 생태학 박사와 원종우 팟캐스터와 함께 생태와 과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독자들과 소통한다.

이외도 독서에 대한 흥미를 돋울 ‘책과 만나는 공간’이 마련된다. 문학 자판기를 활용한 ‘한 구절로 만나는 문학이야기’, 인형탈을 쓴 책 속 주인공 만나기, 연령별 눈높이에 맞춰 책을 읽어주는 북스타트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책과 친해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영등포 북페스티벌은 아이부터 어른까지 모두 함께 모여 책으로 소통하고 화합할 수 있는 자리”라며 “도서관을 벗어나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며 가족들과 함께 책 읽는 기쁨과 재미를 느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