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출범 2년' 에어서울 항공기 7대·19개 노선 취항

최종수정 2018.10.07 12:33 기사입력 2018.10.07 12: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이 7일로 국제선 취항 2주년을 맞았다. 에어서울은 2016년 10월7일 항공기 3대로 운항을 시작한 이래 항공기 7대, 국제선 19개로 취항 노선을 늘렸다.

국내 LCC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에어서울은 지난 2년 달려온 행보를 숫자로 설명했다.
◆ 13= 에어서울은 지난 2년간 국내 8개 항공사 중 가장 많은 일본 13개 도시에 취항함으로써 일본 노선 최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현재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뿐만 아니라 다카마쓰, 시즈오카, 요나고 등 단독으로 운항하고 있는 일본 노선이 8개에 달하며 일본 노선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있다. 또한, 동남아와 괌 등을 포함한 출범 2년 만에 취항한 전체 도시 수 역시 19개로 국내 LCC 중 가장 빠르다.

◆ 32= 에어서울 항공기의 앞뒤 좌석간격은 평균 32인치다. LCC는 좌석간격이 좁고 불편하다는 인식이 있지만, 에어서울은 좌석간격을 평균 31~33인치로 LCC 중 가장 넓게 했다.

◆ 5= 에어서울이 보유한 항공기의 평균 기령이다. 에어서울은 평균 기령이 약 5년밖에 되지 않는 젊은 항공기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어 승객들은 깨끗하고 쾌적한 항공기를 탑승할 수 있다. 통상 신규 항공기의 임차료는 9년 이상된 항공기보다 월간 약 15만달러 높기 때문에 비용 측면에서는 손해이지만 이 또한 ‘싼 가격에 좋은 비행기를 타게 한다’는 에어서울의 차별화 방침이다.
◆ 0= 에어서울 항공권의 최저가는 ‘0원’이다. 에어서울은 올 초부터 항공사에서는 최초로 ‘공짜 마케팅’을 실시하며, 시장의 큰 호응을 얻었다. 유류할증료와 제세공과금만 지불하면 항공기를 탈 수 있는 공짜 마케팅을 통해 고객이 에어서울 항공기를 직접 타볼 수 있는 기회를 확대했고, 공짜 마케팅뿐만 아니라 연간 항공권 ‘민트패스’ 등과 같은 파격적인 프로모션도 선보였다.

'출범 2년' 에어서울 항공기 7대·19개 노선 취항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