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학여행비가 400만원? 100만원 넘는 곳도 수두룩…당신의 생각은?

최종수정 2018.10.01 09:56 기사입력 2018.10.01 09:56

댓글쓰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전국 초중고 학생 1인당 100만원 이상 수학여행 경비를 내고 해외로 떠난 학교가 최근 3년간 97개 곳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학교에서는 미국 대학에 학생들이 직접 들어가서 체험하는 활동을 하며 300만원이 넘는 고액의 수학여행 비용을 지불한 곳도 있었다. 일각에서는 고액의 수학여행 비용을 지적하며 학생들 사이 위화감을 조성한다는 지적을 제기했다.

19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2016~2017 수학여행 학생 1인당 100만 원 이상 학교 명단’을 분석한 결과 3년간 해외로 100만원 이상의 고액 수학여행을 간 학교는 97개, 횟수도 184회에 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 해외여행을 금액별로 추려보면 ▲100만원 이상 200만원 미만이 230건 ▲200만원 이상 300만원 미만이 40건 ▲300만원 이상이 30건이었다. 고등학교가 62곳으로 가장 많았고 초등학교가 26곳, 중학교가 9곳이었다. 이중 300만원이 넘는 고액의 수학여행 비용을 지불한 학교는 모두 과학고와 국제고 등 특목고였다.

세종시에 위치한 한 특목고의 2016년 수학여행비는 446만5000원으로 한 학기 대학교 등록금과 맞먹는 수준이었다. 때문에 경제적으로 부담이 되는 학부모들은 자녀가 수학여행을 떠나는 것을 만류할 수 밖에 없었다. 지난 5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100만원이 넘는 비용탓에 수학여행을 보내는 것을 포기했다”는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일본으로 2박3일 수학여행을 가는데 학교가 요구한 수학여행 비용은 110만원이었다. 100만원이 넘는 고액이 부담돼 아이를 수학여행에 보낼수 없었다”며 “1학년 때도 수학여행을 보내주지 못했는데 3학년 졸업 전에도 보내줄 수 없었다. 자녀에게 미안할 뿐이다”고 토로했다.

수학여행 경비를 걱정하는 학부모들이 적지 않다.

시도교육청은 저소득 가구 학생에게 수학여행비를 일부 지원해 주지만 적잖은 부담이 된다. 서울시 교육청 정보공개 홈페이지에 따르면 올해 2박3일 제주도 수학여행 경비는 42~45만원으로 측정됐다. 중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이가람(43)씨는 “여행 경비도 적지 않은데 여기에 용돈까지 주면 적잖은 부담이다. 내 아이만 보낼 수도 없고 결국 부담을 안아야 한다”고 토로했다.

수학여행비가 400만원? 100만원 넘는 곳도 수두룩…당신의 생각은?


더 큰 문제는 일부 학교에서는 해외여행을 신청하지 않은 학생들은 국내여행을 간다는 것이다. 한 사립고는 지난해 신입생을 5개팀으로 나눠 2개팀은 미국과 일본으로 나머지 3개팀(183명)은 국내로 수학여행을 떠났다. 미국 수학여행팀은 7박9일 일정으로 1인당 300만원이 들었고, 일본은 4박5일 일정으로 1인당 경비 100만원을 들였다. 이같이 비용따라 목적지가 갈린 채 수학여행을 떠나면 학생들 사이 위화감이 조성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다만 일부 학부모들은 수학여행시 개별 학생의 안전관리가 쉽지 않은 탓에 불안감이 여전하다고 호소하고 있다. 특히 초등학생들의 경우 학생 통솔, 안전관리가 쉽지 않기에 학부모들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서울의 초등학생 자녀를 둔 학부모 김모(37)씨는 “학부모 투표로 여행지를 선택했지만 내가 비용 부담이 된다고 아이를 보낼 수도 없는 노릇”라며 “선생님들이 아이들 모두를 매시간 감시할수도 없고 해외로 나간다고 하니 불안감이 더욱 가중된다”고 털어놨다.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뒤 박근혜 정부는 ‘수학여행 금지’를 거론하며 학교 단위 수학여행을 서너개 학급 단위의 소규모 체험학습 여행으로 바꾸는 조치를 취했다. 하지만 수학여행은 곧바로 부활했고 여전히 동남아나 미국으로 떠나는 고액 수학여행은 되풀이되고 있다.

김 의원은 “고액 경비로 학생들 사이 위화감이 생긴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는데도 전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저소득층에 대한 교육당국의 명확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