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견련 회원사 켐트로닉스, 자율주행 기술로 유럽시장 공략 가속화

최종수정 2018.09.27 18:05 기사입력 2018.09.27 18:05

댓글쓰기

켐트로닉스는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18 ITSWC'에서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사진은 전시장 모습

켐트로닉스는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18 ITSWC'에서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 사진은 전시장 모습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자율주행 기술 전문기업 켐트로닉스가 유럽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27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회원사 켐트로닉스가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2018 ITSWC'에서 세계 수준의 자율주행 핵심 기술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V2X(차량과 사물 간 통신) 통합 스마트 안테나, LTE와 WAVE 통신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V2X 차량 탑재 장치, RSU(차량-인프라 간 통신 지원하는 소형 기지국·Road Side Unit)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인 자율주행 관련 첨단 기술이 망라됐다.

ITSWC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능형 교통 시스템 전시회다. 커넥티드카, 자율주행차, 센서기술, 첨단 교통관리 장치 등 차세대 통합 모빌리티 기술이 소개된다. 올해에는 100여 개국에서 400개 기업, 1만여명이 참가했다.
켐트로닉스 관계자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RSU를 최초로 선보여 각국 바이어와 관람객의 큰 호응을 받았다"라며 "각국 환경에 최적화된 제품을 기반으로 자동차 본고장인 유럽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신호등에 설치하는 RSU는 V2X 단말기 탑재 자동차와 신호등 간 통신을 중계하는 소형 기지국이다. 자동차에 실시간으로 신호 정보를 제공하는 자율주행 분야의 핵심 기술로 꼽힌다.

켐트로닉스는 2016년 호주 멜버른 대회에서 V2X 솔루션 탑재 도로주행을, 2017년 캐나다 몬트리올 대회에서는 세계 최초로 스마트 안테나 도로주행을 시연한 바 있다.

김보균 켐트로닉스 대표는 "2020년에는 자율주행이 본격화되고, 2035년이면 차량의 75% 이상이 자율주행차로 바뀔 것이라는 데 많은 전문가의 의견이 일치한다"며 "자율주행 V2X 플랫폼 업체로서 WAVE 통신 표준기반 V2X, 5G 통신 표준기반 V2X, RSU 등 자체 핵심 기술을 토대로 글로벌 자율주행차 개발 시장을 선도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