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MS 등 디지털기업과 스마트시티 조성 논의

최종수정 2018.09.19 06:00 기사입력 2018.09.19 06:00

댓글쓰기

19일 서울디지털서밋2018 개최

서울신청사 6층 박원순 시장 집무실에 설치된 디지털시장실. 사진  출처=연합 뉴스

서울신청사 6층 박원순 시장 집무실에 설치된 디지털시장실. 사진 출처=연합 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서울시가 세계적인 디지털 기업들과 함께 '글로벌 혁신 스마트 도시' 구현을 위해 협력한다.

시는 19일 서울시청사 8층 다목적홀에서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인 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신기술을 보유한 세계적인 디지털 기업 22곳, 세계적 도시 4곳 등의 대표가 참석하는 '서울 디지털 서밋(Seoul Digital Summit) 2018'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시민의 삶을 바꾸는 스마트시티’가 주제다. 서울을 협치기반의 지속가능한 혁신도시로 만들기 위해 시 정부-기업간 공동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기업들은 안전·교통, 정보보안·사물인터넷, 경제·교육, 빅데이터·인공지능과 관련된 협력 방안을 제시하고, 주로 최첨단 ICT기술을 시정에 선제적으로 적용하여 도시문제를 해결하고자 서울시를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예정이다. 최근 서울시가 완성한 디지털 시장실을 견학하는 일정도 준비돼 있다.

주요 기업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 Del EMC, CISCO, KT, LG 유플러스, SK텔레콤 등 디지털 분야를 대표하고 있는 총 22개 기업이며, 해외 도시는 드레스덴, 브뤼셀, 캄팔라 등 총 4개 도시이다.
오전 본회의에서 시와 참여 기업들은 ‘안전·교통’, ‘정보보안·사물인터넷’, ‘경제·교육’, ‘빅데이터·인공지능’ 이라는 4가지 주제로 21개 협력안건을 제안하고 논의한다. 해외 도시는 ‘도시의 스마트시티 사례’를 발표할 계획이다. ▲CCTV망과 드론을 활용한 시민 안전서비스 ▲빅데이터를 활용한 교통문제 해결 ▲정보통신기술을 통한 교육 ▲스타트업 기술지원 및 경제 활성화 방안 등이 논의된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나온 안건과 공유정보를 검토해 시민을 위한 행정서비스 도입 및 기업협력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WeGO(세계스마트시티 기구) 주관으로 참가도시 및 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스마트시티 글로벌 리더스 포럼이 진행된다. 포럼은 2개 세션으로 나누어 발표와 토론 방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Homo Sapiencity: Citizen-centered Innovation in Smart Cities’를 주제로 캄팔라(우간다),니스(프랑스)가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도시 문제 해결 사례를 공유한다. Arm과 LG CNS가 기업의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시민 사회에 대해 이야기 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Smart Economy: AI, Blockchain, Protech in Smart Cities’이라는 주제로 드레스덴(독일), 브뤼셀(벨기에) 도시와 SAP, 일본블록체인추진협회(BCCC)가 함께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주요 디지털 기술 혁신 에 따른 경제 변화를 시민들과 공유한다.

회의의 주요 내용은 ‘웹사이트(www.sds2018.co.kr)’ 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참가 희망자는 누구나 누구나 사전등록 및 당일 현장등록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교통방송(TBS)과 서울시 소셜방송 라이브서울, 아프리카TV, 유튜브 서울시 채널, 판도라TV, 모바일 서울 등에서 생중계로도 시청할 수 있다.

윤준병 시 행정1부시장은 “이제 세계는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서로 소통하는 초연결사회로 진입 했다"며 "ICT 디지털 분야의 대표적 기업이 한자리에 모이는 이번 행사에서 에서 최신 ICT 기술의 시정 접목을 통한 도시문제 해결법을 모색하여, 서울시를 세계 최고의 스마트시티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