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론 기술인력 양성의 요람…제16회 '로봇항공기 경연대회' 개최

최종수정 2018.09.07 11:00 기사입력 2018.09.07 11:00

댓글쓰기

드론 기술인력 양성의 요람…제16회 '로봇항공기 경연대회' 개최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8일 강원도 영월군 영월드론시범지역에서 '제16회 한국 로봇항공기 경연대회'가 개최된다고 7일 밝혔다.

이 대회는 젊은 인재들이 직접 제작한 드론으로 고난이도 임무를 수행하면서 기술역량을 겨루는 대회다.

로봇항공기 경연대회는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유망 신산업인 드론 분야에서 역량있는 인재양성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으며, 실제로 대회 출신자들은 스타트업 창업과 기술개발 등의 분야에서 국내 드론 산업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영상촬영·물건배송·안티드론(Anti-Drone) 등 드론 활용현장에서 필요한 고난이도 임무를 주제로 정규, 초급 등 2단계 난이도로 구분해 개최한다.
또한 대회 참가자들의 수준이 높아진 점으로 고려해 지난 대회의 결선 임무였던 경로점 자율비행이 이번 대회에서는 기본 임무가 됐고, 드론의 이·착륙도 수동에서 완전 자동으로 바뀌었다.

정규 부문의 경우 드론을 잡는 드론과, 고도별 자동촬영(2개 중 선택)이 본선 수행임무로 선정했다.

드론잡는 드론은 일정 구역에 침입한 드론을 감지→추적→포획→귀환하는 임무로서 드론이 불법적으로 악용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방어기술 향상을 목적으로 했다.

고도별 자동촬영은 드론이 지정된 임무구역을 상승 비행하면서 지상 목표물(5×5M)을 고도별(100M→150M→200M) 자동촬영 후 시간 내 복귀하는 임무로, 목표물 정밀 탐색을 검증하는 과제이다.

초급 부문의 경우 지난 대회 대비 참가팀 기술력 향상요구를 위해 자동 택배배달, 자동 물건투하(2개 중 선택)가 본선 수행임무로 선정됐다.

자동 택배배달은 정해진 경로점을 지나 비행금지구역을 회피비행 후 지정된 목표장소에 화물을 배달하는 임무로서, 멀티콥터 기체의 주요 임무로 선정됐다.

자동 물건투하는 경로점 비행 후 화물을 목표지점에 투하하면서 비행금지구역을 회피해서 비행하고 출발점으로 귀환하는 임무로서 고정익 기체의 주요 임무로 선정됐다.

산업부 관계자는 "드론 산업은 항공·정보기술(IT)·부품·소재 등을 융합한 제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대표 신산업 중 하나"라며 "그러나, 국내 드론 업계에서 필요한 우수 인력이 아직 부족한 만큼, 16년 역사의 동 대회를 통해 능력 있는 인재양성 및 저변확대에 계속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