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댓글봐도 기존 자기의견만 강화…"조작효과 없어"

최종수정 2018.09.07 10:00 기사입력 2018.09.07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댓글이 여론 형성에 미치는 영향력은 미미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정 의견으로 편향된 댓글을 보면 일부 동조하는 경향을 보였으나, 시간이 지남에 따라 기존의 자기 의견으로 되돌아왔다. 댓글 조작을 해도 원래의 찬·반 의견을 강화할 뿐이며 지지자 응집효과만 나타난다는 주장이다. 그동안 널리 알려져왔던 '댓글의 밴드웨건 효과'가 아니라, '댓글의 확증편향 효과'인 셈이다.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는 '인터넷 댓글 조작의 영향력 연구결과'를 7일 공개했다. 전체 여론이나 이슈에 대한 이용자의 인식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사전 태도'였다. 댓글은 의견은 바꾸기보다는 오히려 자신의 원래 의견을 강화하는 쪽으로 작용했다. 특정 이슈에 대해 찬성하는 사람은 더욱 찬성하는 쪽으로, 반대하는 사람은 더욱 반대하는 쪽으로 변해갔다.

뉴스와 댓글을 읽고 즉각적으로 여론 추정을 해보는 실험에서, 찬성 댓글을 읽은 이용자들은 반대 댓글을 읽은 이용자에 비해 전체 찬성 여론을 역시 높게 추정했다. 그러나 20분 후에는 그 차이가 줄어들었다. 특정 여론으로 쏠리다가도 본래의 의견으로 돌아오는 셈이다. 여론 조작의 효과는 20분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연구소는 "댓글 조작을 통해 해당 이슈에 대한 전반적인 여론을 순간적으로 높게 혹은 낮게 인식하더라도 시간이 지나면 댓글 조작의 효과는 사라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질적인 댓글 조작의 효과는 이용자들의 찬반 의견 강화뿐으로서 지지자들의 응집 효과만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동안 댓글은 밴드웨건 효과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왔다. 드루킹 등 댓글조작 사건의 배경도 바로 밴드웨건 효과를 노린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댓글은 사실 밴드웨건이 아니라 확증편향을 유발할 뿐이며, 댓글 조작이 여론에 미치는 영향력은 미미하다는 얘기로 풀이된다.

밴드웨건 효과(Bandwagon effect)

밴드웨건 효과(Bandwagon effect)



◎밴드웨건 효과(Bandwagon effect)
유행에 따라 상품을 구입하는 현상. 곡예나 퍼레이드의 맨 앞에서 행렬을 선도하는 악대차(樂隊車)가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효과를 내는 데에서 유래한다. 특정 상품에 대한 어떤 사람의 수요가 다른 사람들의 수요에 의해 영향을 받는 현상으로, '편승효과'라고도 한다.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


◎확증편향(Confirmation bias)
기존의 신념에 부합되는 정보나 근거만을 찾으려고 하거나, 이와 상반되는 정보를 접하게 될 때는 무시하는 인지적 편향.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