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막 오른 日자민당 총재선거…오늘 아베·이시바 후보등록

최종수정 2018.09.07 09:35 기사입력 2018.09.07 09:3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일본의 차기 총리를 결정하는 집권 자민당 총재선거가 7일 후보자 등록을 시작으로 막이 올랐다. 현역 프리미엄을 앞세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독주가 예상되는 가운데, 경쟁자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은 '정치·행정의 신뢰회복'을 내걸고 반(反)아베 전선 구축에 나선 상태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자민당은 오는 20일 총재선거를 앞두고 이날 오전 10시부터 당 본부에서 입후보 접수를 시작한다. 의원내각제인 일본에서 집권당 총재선거는 사실상 일본 차기 총리를 결정하는 자리다. 2012년 총선에 이어 6년만에 아베 총리와 이시바 전 간사장의 일대일 구도가 예상되고 있다.

다만 이날 예정됐던 후보 출정식은 취소됐다. 후보자의 입후보 연설과 공동기자회견도 오는 10일로 미뤄졌다. 전날 훗카이도 지진으로 인한 피해수습이 우선이라는 자민당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후보등록 후 3일간 선거운동을 자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신문은 "훗카이도 지진으로 인해 총재선거 일정이 일부 변경됐다"며 "각 캠프에서 7~9일 활동을 자제하기로 함에 따라 다음 주부터 선거전이 본격화할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두 후보는 전날에도 당초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재해대응에 나섰었다.

이번 총재선거는 당 소속 국회의원(405표)와 지방 일반당원(405표) 등 총 810표로 치러진다. 의원투표는 20일 당 본부에서 실시된다. 당원투표의 경우 선거 전날까지 우편으로 받아 20일 의원투표와 함께 개표된다. 역대 최장집권에 도전하는 아베 총리는 이미 의원표의 70% 이상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지지의원 확보에서 보인 열세를 지방 당원 투표로 만회한다는 방침이다. 총재 임기는 2021년9월까지다.

선거 쟁점으로는 아베노믹스 심판론, 일본을 전쟁가능한 국가로 만드는 헌법개정 등이 꼽힌다. 아베 총리는 디플레이션 탈피를 위해 아베노믹스를 이어가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아베노믹스의 고용정책으로 '평생 현역사회 구축'을 앞세우면서, 향후 사회보장제도 개혁까지 진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번 선거에서 압도적 승리를 이뤄내 개헌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속내도 공개적으로 내비치고 있다.
이에 반해 이시바 전 간사장은 포스트 아베노믹스 타개를 내걸었다. 그가 발표한 '정치·행정의 신뢰회복 100일 계획'은 앞서 사학스캔들을 비롯한 아베 정권의 각종 비리를 염두에 둔 것이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베노믹스에 대해 "순조로운 해외경제에 힘입은 결과"라며 "타율적인 세계경제와 환율(엔화약세)에만 의존해서는 자율적이지 못한 경제를 구축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미중 무역전쟁 우려와 중국 경제성장 둔화 등 불확실성에 대응해 "일본판 국가경제위원회(NEC)인 경제금융종합지원회의를 창설하고 신속·정확히 대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자위대의 존재를 헌법9조에 명기하는 개헌과 관련해서도 아직 당론이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자위대 명기보다 대규모 재해에 대응한 긴급사태 조항 신설 등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혀 왔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