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드론·인공지능 활용해 국립공원 나무 조사한다…소백산 첫 시범촬영

최종수정 2018.08.19 13:53 기사입력 2018.08.19 13:53

댓글쓰기

드론 활용 수목조사/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드론 활용 수목조사/사진=국립공원관리공단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최근 기후변화로 고지대 침엽수가 죽는 현상이 다수 확인됨에 따라 무인기(드론)를 활용해 수목 변화를 조사한다고 19일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우리나라 최대 주목 군락지로 알려진 소백산국립공원 비로봉 일대의 주목군락을 시범대상지로 정하고 지난 6월 말 무인기로 첫 촬영을 했다.

무인기를 활용한 수목조사는 사람이 일일이 현장에서 육안으로 확인하는 조사에 비해 한 번에 넓은 지역을 관측할 수 있다. 무인기로 찍은 사진을 정사영상과 3차원으로 나타낼 수 있는 등 공간정보를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촬영 고도에 따라 지상해상도 2㎝급의 정사영상 제작도 가능하다.

현장과 영상에서 수집한 사진, 좌표 등 정보를 서로 결합 후 공개 소프트웨어(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수목의 건강상태를 식별하고 무인기를 활용한 공간 자료로 구축된다.
드론으로 근접 촬영한 소백산 주목군락지

드론으로 근접 촬영한 소백산 주목군락지



아울러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무인기 영상에서 나무 시들음 증상이나 고사목의 위치를 자동 탐지하는 기술을 시험 중이다. 이는 기존에 사람이 지상에서 직접 파악하던 조사를 컴퓨터가 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방식이다.
공단은 이번에 구축된 수목 건강조사에 관한 자료를 논문으로 작성해 10월15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아 원격탐사 학술대회(39th ACRS 2018)'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김도웅 소백산국립공원북부사무소 과장은 "무인기를 활용한 수목조사는 한 번에 넓은 지역을 관측한다는 장점이 있다"며 "무인기 및 공간정보를 활용한 생태계조사 및 자료구축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과학적인 국립공원 관리를 실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