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식물쓰레기 다량배출사업장의 '불법투기·처리' 막는다

최종수정 2018.08.14 06:00 기사입력 2018.08.14 06:00

댓글쓰기

서울시 16일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대형음식점 등에서 내놓는 음식물 쓰레기의 처리 개선방안을 서울시가 마련한다.

서울시는 자원순환사회연대와 함께 16일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 개선방안 토론회'를 연다고 14일 밝혔다.

토론회에서는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의 음식물쓰레기 배출 실태, 수집 운반, 처리 및 자원화 과정 등에 대한 문제점은 물론 관리방안 등에 대한 정책을 논의한다.

시는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정책에 반영한다. 필요할 경우 정부 정책에 반영되도록 환경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토론회는 오후 2시 서울특별시청 서소문청사 제1동 13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시의원, 학계, 한국음식물자원화협회, 한국음식물RFID종량기협회, 한국음식물처리기협회, 시 생활폐기물협회, 다량배출사업장 음식물쓰레기 수집운반협회, 시 주부감량 홍보단, 학생홍보단, 환경부 및 타 지자체 관계 공무원 등 약 150명이 참석한다.

토론회 좌장은 정승헌 건국대 교수가 맡는다. 정 교수는 '다량배출사업장의 올바른 관리 방안'을 주제로 기조 발제에 나선다. 한성현 시 음식폐기물관리팀장은 '서울특별시 다량배출사업장 현황', 이석길 한국음식물자원화협회 사무국장은 '다량배출사업장의 음식물 처리현황'을 주제로 기조 발제를 진행한다.

음식물류폐기물 다량배출사업장은 하루 평균 급식 인원 100명 이상 집단급식소, 규모 200㎡ 이상 대형음식점, 대규모점포 및 농수산물시장, 관광숙박시설 등이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이들은 음식물쓰레기 자체 처리시설을 갖추거나 허가 받은 업체에 위탁해 처리해야 한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