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수게임이 이끈 넥슨, 2분기 매출 4723억…"PC 신작들 대기 중"(종합)

최종수정 2018.08.09 18:46 기사입력 2018.08.09 17:24

매출 4723억원, 영업이익 1582억원, 순이익 3187억원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장기 흥행작 호조로 성장 지속
MOBA와 MMORPG 신작으로 하반기 PC 온라인 공략
장수게임이 이끈 넥슨, 2분기 매출 4723억…"PC 신작들 대기 중"(종합)


[아시아경제 조한울 기자]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장수게임의 선전에 힘입어 넥슨의 2분기 실적이 성장했다. 하반기에는 진지점령전(MOBA)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을 중심으로 PC 온라인게임 시장을 공략한다.

9일 넥슨은 지난 2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넥슨의 이번 분기 매출 4723억원(478억엔), 영업이익 1582억원(160억1200만엔), 순이익 3187억원(322억4800만엔)을 기록했다. 매출과 순이익은 지난해 2분기에 비해 각각 2%, 66% 늘었고, 영업이익은 2% 줄었다. 순이익은 환차익 1531억원(155억엔)의 영향으로 전망치를 훌쩍 넘겼다.

'던전앤파이터'는 중국 출시 10주년 맞이 업데이트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성장을 지속했으며, '메이플스토리' 역시 15주년 맞이 이벤트와 여름 업데이트 성과에 힘입어 국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1% 증가했다. 또한 북미 지역은 지난해 11월 인수한 모바일 대화형 게임 개발사 '픽셀베리 스튜디오'의 대표작 '초이스'의 흥행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71% 증가했다. 넥슨의 2분기 해외 매출은 3195억원(323억엔)이었다. 상반기 누적 해외 매출도 반기 최초로 1조원을 돌파한 1조 203억원(1033억엔)을 기록했다. 이는 넥슨 전체 매출의 약 75%에 달한다.

넥슨이 자체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2분기에 출시한 신작의 초반 성과도 주목할 만하다. 모바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다크니스 라이지즈'는 글로벌 서비스 시작 이후 40일 만에 1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메이플스토리의 모바일 버전인 '메이플스토리M' 역시 최근 140여개국에 출시됐다.
장수게임이 이끈 넥슨, 2분기 매출 4723억…"PC 신작들 대기 중"(종합)

하반기에는 MOBA PC 온라인 신작이 대거 출시된다. 스웨덴 개발사 스턴락 스튜디오가 개발한 '배틀라이트'는 하반기에 국내 오픈 베타 서비스를 시작한다. 배틀라이트는 지난해 9월 스팀에 얼리 액세스 버전이 출시돼 70만장 이상 팔렸다. 데브캣 스튜디오의 신작 '어센던트 원'도 하반기 얼리 액세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원 스튜디오가 개발한 '탱고파이브 리로디드: 그리드 액션 히어로즈'도 한국, 북미, 유럽, 대만 등 국가를 대상으로 글로벌 시범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본격적인 출시 준비에 돌입했다. PC온라인 MMORPG로는 '아스텔리아'가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오웬 마호니 넥슨 대표이사는 "넥슨의 2분기 실적은 라이브 서비스와 게임 운영에 대한 넥슨의 강점을 보여줄 뿐 아니라 우리 사업 모델의 유효성을 입증한다"며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의 독창적 IP를 통해 유저 수와 매출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여러 신규 타이틀에서도 성공적인 초기 성과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호니 대표는 "넥슨은 수준 높은 라이브 서비스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통해 모든 게임들이 유저들에게 장기간 매력적인 플레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넥슨은 올해 이후 '메이플스토리2'를 서구권에 출시하고, '오버히트'의 글로벌 서비스, '진·삼국무쌍: 언리쉬드'의 일본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조한울 기자 hanul0023@asiae.co.kr

오늘의 주요뉴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