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영 양천구청장, 폭염 피해 막기 위해 현장 뛴다

최종수정 2018.08.02 14:50 기사입력 2018.08.02 14:50

댓글쓰기

양천구, 2일 폭염 대책 관련 긴급회의 개최, 양천구만의 선제적· 적극적인 대처방안 마련...희망나눔1:1결연사업·나비남 멘토 활용 취약계층 주민 건강상태 확인, 열섬현상 완화 위해 '내 집, 내 점포 앞 물 뿌리기' 홍보 등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2일 오전 9시 양천구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폭염 대책 관련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구는 폭염대책 추진기간 동안 ‘폭염안전상황실’을 운영하고 각 분야별로 세부대책을 수립, 주민들의 안전과 피해예방을 위해 주력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양천구 직원들과 취약계층이 1:1로 결연을 맺고 있는 '희망나눔 1:1 결연 사업'을 적극 활용, 주민들 건강상태를 살피고 애로사항을 확인하는 등 주민들 안전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또 방문 시 무더위쉼터 위치와 운영시간 및 무더위 안전수칙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각 동에서는 방문복지팀과 나비남멘토, 자원봉사센터와 연계, 나비남(50대 독거남)들의 안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더불어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이날 오전 신정뉴타운 1-1구역 공사현장을 방문, 현장근로자들을 격려, 신월4동 자양어르신사랑방을 방문하여 무더위쉼터를 점검했다.
김수영 양천구청장, 폭염 피해 막기 위해 현장 뛴다


김 구청장은 무더위쉼터를 이용하고 있는 어르신들의 불편사항 등을 살피며, 수분섭취 등 건강수칙을 잘 지켜 무더위를 건강하게 이겨낼 것을 당부했다.

오후 4시30분에는 구청5층 열린참여실에서 소방서·경찰서·수도사업소·한전 등 유관기관과 협업강화를 위해 기관장회의를 갖는다.

지역 내 촘촘한 폭염대책을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

또 김 구청장은 교회 등 종교기관을 방문, 평일에도 공간을 개방하여 주민들이 무더위쉼터로 이용할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청과 동주민센터의 강당·자치회관 및 도서관 등 주민들이 집 근처 폭염을 피할 수 있는 장소는 무더위쉼터로 적극 운영한다.

현재 무더위쉼터는 경로당 153개소, 동주민센터 18개소, 복지센터 9개소, 양천구청, 보건소 등 총 182개소가 운영 중이며 폭염특보 시 아침9시부터 밤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주말·휴일에도 개방한다.

뿐 아니라, 열섬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내 집, 내 점포 앞 물 뿌리기'를 적극 홍보, 제설대책차량을 활용, 살수작업도 할 계획이다.

이 외도 폭염 때 재활용 선별장, 에어컨 실외기, 산불 등의 화재 발생위험이 높음에 따라 현장순찰 등으로 사전예방, 현장에서 땀 흘리며 일하는 현장근로자들을 배려, 공사 중지, 얼음물과 얼음수건을 준비하는 등 안전관리도 강화한다.
공사장 근로자들에게 얼음물을 건내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공사장 근로자들에게 얼음물을 건내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폭염이 단순한 무더위를 넘어 재난수준의 문제로 인식되고 있는 만큼 구민들의 안전을 위해 전 부서·동은 폭염대책에 철저를 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